"내성적이지만 성실했다"…건축학도 `갓갓`의 두 얼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3 16:51  

"내성적이지만 성실했다"…건축학도 `갓갓`의 두 얼굴


성 착취물 공유방의 시초격인 `n번방`을 운영했던 닉네임 `갓갓` 문형욱(24)은 일상생활 속에서는 졸업 과제를 준비하던 평범한 건축학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미성년자에게 성적인 협박을 가하고, 그 착취의 결과물로 수익을 올리며 전 국민을 공분케 한 그는 놀랍게도 주변에선 `내성적이지만 성실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었다.
13일 문형욱이 재학 중인 경기도 안성시 소재 한 4년제 대학교에서 만난 학생들은 문형욱에 대해 크게 눈에 띄지 않는 편이었다면서도 동문 중에 끔찍한 성범죄 피의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학교 관계자 및 주변인들의 진술을 종합하면 문형욱은 평소 내성적이고 말수가 적어 주변 학생들과 크게 문제를 일으키는 편은 아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별도의 동아리 활동은 하지 않았으나 지난해 10월 학생 논문 발표대회에서 학과 교수 및 동기들과 `○○ 일대 골목길에 대한 개선방안`이란 주제로 논문을 발표하며 주변으로부터 `착실하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이날 그가 속한 학과 강의실과 휴게실, 실기 실습실 등에서 그의 흔적은 눈에 띄지 않았다.
다만 문형욱과 같은 학과에 속한 한 학생은 "경찰이 신원을 공개하기 전부터 학교 내에선 암암리에 문형욱이 `갓갓`이라는 소문이 돌아 이미 알고 있었다"며 "같은 과에 그런 파렴치범이 있었다는 사실이 너무 소름 끼친다"고 말했다.
또 다른 학생은 "그에 대해 잘 알지도 못하지만 별로 언급하고 싶지도 않고 엮이고 싶지도 않다"며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문형욱은 이 학교 건축학부에 다니며 졸업을 1년 앞둔 예비 취업 준비생이었지만 얼마 전 담당 교수에게 돌연 휴학을 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통상 이 학교 건축학도는 전공과목을 모두 이수하고 팀으로 운영되는 졸업작품전에 참가해야 하나, 문형욱은 지난달 지도교수와의 면담 과정에서 "개인 사정으로 졸업 과정을 1년 뒤로 미루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문형욱이 휴학을 결정한 시기는 지난 3월 중순 텔레그램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유포한 혐의로 조주빈(24) 이 구속된 시점과 얼추 맞아떨어진다.
실제로 그는 지난 4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역 사진을 올리며 어디론가 잠적할 것을 암시하듯 "서울역에 짱 숙자(노숙자) 많음. 자고 싶다 옆에서 잘까"라는 게시글을 올리기도 했다.
학교 관계자는 "문형욱이 우리 학교 학생이라는 소식이 온라인을 통해 전해지며 학내 온라인 커뮤니티 내에서도 충격이라는 반응과 함께 불만 사항이 속출하고 있다"며 "다른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대한 수사에 협조하면서 학생 상담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문형욱 개인에 대한 징계 절차도 준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후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전날 구속된 문형욱의 이름과 나이, 얼굴(사진)을 공개했다.
문형욱은 미성년자 다수를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외에 아동복지법 위반, 강요, 협박 등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 같은 대화방 공범 등 3명의 신상을 공개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