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청역, 행복주택 포함된 복합개발로 `탈바꿈`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4 11:00  

금천구청역, 행복주택 포함된 복합개발로 `탈바꿈`

국토부, 금천구, LH, 코레일 협업
행복주택, 역사 현대화 사업 결합한 금청구청역 복합개발 추진
금천구청역 복합개발 구상안. 사진제공=국토교통부.
국가·지자체·공공기관이 손잡고 노후 역사인 `금천구청역`을 현대화한다. 남은 부지에는 공공임대주택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14일 국토교통부는 금천구, LH, 코레일과 함께 노후역사를 복합건축물로 새롭게 조성하고, 행복주택을 건설하는 `금천구청역 복합개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1981년 건립된 금천구청역은 서울시 내 역사 중 출구가 하나뿐인 유일한 역이다.
금천구 종합청사 입지, 도하단 미니신도시 개발 등으로 유동인구가 급증해 시설개선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인근에는 폐 저유조와 연탄공장이 위치해 있어 주민들이 역사 이용에 불편을 겪는 등 개발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국토부에서는 그동안 3자 협의체와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행복주택과 복합역사 동시개발`이라는 밑그림을 그리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복합개발사업 구상안에 따르면 국토부는 노후 역사를 복합 역사로 재탄생시키고, 폐저유조 부지에는 청년수요를 유인할 주택, 창업공간, 편의시설 등도 마련한다.
금천구청역의 낡은 역사(연면적 900㎡)는 2배 가까이 확장되고 편의시설도 들어선다. 근린생활·상업·업무·문화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복합역사로 건설될 예정이다.
안양천과 연결되는 공공보행통로도 확보해 이용객들의 편의성을 증진하고 역사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폐저유조 부지에 조성되는 행복주택은 총 230세대가 공급될 예정이다.
대학생·청년·신혼부부 등에게 주변시세의 60~80% 수준의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된다.
입주민의 생활편의를 위해 주요 층마다 다목적 주민공동시설을 배치하고, 저층부에는 편의시설 공간도 제공된다.
이번 사업은 코레일에서 복합역사개발을 위한 민간사업자를 5월중 공모해 올해 안으로 착공(2025년 완공예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토부 김규철 공공주택추진단장은 "도심 내 노후한 역사를 재활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공공주택 공급이라는 두 가지 목적을 동시에 달성하는 의미있는 사례"라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