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재개 기대에 다우 1.62% 상승...국제유가 9% 급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5 06:04   수정 2020-05-15 07:20

경제 재개 기대에 다우 1.62% 상승...국제유가 9% 급등

WTI, 8.98% 오른 배럴당 27.56달러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대량 실업 등 경기 침체 우려와 경제 활동 재개 기대가 맞서며 큰 변동성을 보인 끝에 상승 마감했다.

14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77.37포인트(1.62%) 상승한 23,625.3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2.50포인트(1.15%) 오른 2,852.5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80.55포인트(0.91%) 상승한 8,943.72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미국 실업 지표와 경제 재개 움직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갈등 등을 주시했다.

미국의 대량 실업 사태 등 경기 침체 우려가 이어졌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전주보다 19만5천 명 줄어든 298만1천 명(계절 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70만 명보다 많았다.

최근 8주간 실업보험청구자 수가 약 3천650만 명에 달했다. 신규 실업자 수가 다소줄어드는 추세긴 하지만, 여전히 주간 300만 명에 육박했다.

다만 지난 2일 주간 기준 일주일 이상 연속으로 실업보험을 청구한 인원 증가 규모가 둔화한 점은 긍정적인 신호라는 평가도 나온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갈수록 고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폭스비즈니스 인터뷰에서 "중국에 매우 실망했다"면서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을 수도 있다"는 초강경 발언을 내놨다.

그는 또 미국 거래소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에 미국의 회계 규정을 따르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중국 기업의 미국 증시 상장을 제약할 수 있는 요인이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책임을 추궁하는 미국의 일부 주 등에 대한 보복 조치를 마련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오는 등 양국 관계가 다시 험악해지는 중이다.

이런 요인들로 주요 지수는 장 초반 큰 폭의 하락세를 나타냈다. 다우지수는 장중 한때 450포인트 이상 내렸다.

주요 지수는 하지만 장 초반 이후 빠르게 반등했다.

CNBC 등 주요 외신은 은행 등 금융기업 주가가 큰 폭 오르며 시장을 견인했다고 평가했다. 최근 낙폭이 컸던 데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마이너스(-) 금리 도입 가능성이 후퇴한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도 장 초반 0.60% 수준까지 내렸던 데서 차츰 반등했다.

미국 각 주의 경제 재개에 대한 기대도 유지되는 중이다. 위스콘신주의 경우 주지사가 내린 자택 대피령 연장에 대해 주 법원이 무효 판결을 내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위스콘신주 법원 판결을 환영한다는 글을 올리며 경제 재개 움직임에 힘을 실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문을 열고 있는 주들에서 좋은 숫자들이 나오고 있다"면서 "미국은 생활을 되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말까지 코로나19 백신이 마련될 수 있을 것이란 낙관적인 주장도 되풀이했다.

CNN은 내주 초면 미국의 48개 주가 부분적 경제 활동 재개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코네티컷과 매사추세츠 주는 아직 재개 계획을 내놓지 않았지만, 일부 봉쇄 완화 정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수요 회복 기대로 국제 유가가 큰 폭 오른 점도 주가 상승에 이바지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물은 이날 전장대비 9% 오르며, 배럴당 27.56달러로 마감했다.

종목별로는 뱅크오브아메리카 주가가 4% 올랐고, JP모건체이스는 4.15%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2.64% 올랐다. 기술주는 1.26% 상승했고, 에너지는 0.94% 올랐다.




한편, 올 하반기 석유 수요 회복으로 원유 비축량이 줄어들 것이라는 국제에너지기구(IEA)의 전망의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급등세로 돌아섰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6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2.27달러(8.98%) 급등한 27.56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7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도 현재 배럴당 2.24달러(7.67%) 뛴 31.42달러를 기록 중이다.

이날 IEA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석유 수요가 줄어들 것이라면서도 하반기엔 봉쇄 완화로 수요가 살아나면서 원유 비축량이 550만배럴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