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밤’ 윤하, 新 별밤지기 김이나와 특급 만남 `감성+감동 담은 로고송 선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5 07:26  

‘별밤’ 윤하, 新 별밤지기 김이나와 특급 만남 `감성+감동 담은 로고송 선물`




가수 윤하가 오랜만에 `별밤` 청취자들과 만나 추억 가득한 시간을 보냈다.

윤하는 지난 14일 방송된 MBC 표준FM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이하 별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윤하는 22대 `별밤지기`이자 최연소 별밤지기로서 최근 새롭게 `별밤지기`가 된 작사가 김이나와 만났다. 윤하는 "시간이 좀 지났음에도 제 청춘이 있는 곳이라서 그런지 항상 감회가 새롭다"며 `별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김이나는 "윤하 씨는 3년 6개월 동안 진행했다는 기록뿐만 아니라 `잼 콘서트`를 11년 만에 부활시킨 분"이라고 칭찬했다.

윤하는 "깜짝 무대로 심수봉 선배님이 드럼을 치기도 했고, 브라운아이드소울 성훈과 적재, 박원 등 다양한 게스트들이 함께 했다"며 `잼 콘서트`의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윤하는 공개 방송의 조언을 구하는 김이나에게 "라디오 공개방송은 무엇을 하든 많이 반가워하고 참여하고 싶어한다. 청취자들이 오는 거라고 기다림의 기운을 많이 준다"며 공개방송만의 매력을 소개했다.

또한 윤하 버전의 `별밤` 시그널을 들려주며 청취자들의 반가움을 안겼고, 가장 기억에 남는 코너로 `연하와 윤하사이`를 꼽으며 썸 연기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특히 `별밤` 청취자 맞춤 선곡으로 여전한 센스를 자랑했고, 김이나를 위해 감성 가득한 로고송을 선물하며 감동을 더했다.

이날 청취자들은 22대 `별밤지기` 윤하의 출연에 "오랜만에 `별밤`을 듣는다", "눈물 날 것 같다", "여전히 사랑스럽다", "로고송 눈물이 핑 돌면서 소름 돋는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