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긴급사태 해제로 85조원 손실 축소…"GDP 1.4% 부양 효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5 15:23  

日 긴급사태 해제로 85조원 손실 축소…"GDP 1.4% 부양 효과"


일본 전역에 선포됐던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긴급사태가 조기에 부분 해제된 영향으로 애초 예상했던 경제손실 규모를 약 85조원 줄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본 정부는 14일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에 이달 말까지 시한으로 연장했던 긴급사태를 도쿄 등 8개 지역을 제외한 39곳에서 앞당겨 해제했다.
중앙 정부가 긴급사태 선포를 철회한 지역에서는 해당 광역단체장(지사)의 판단에 따라 외출자제, 휴업 등 사회·경제적 활동 제약이 단계적으로 완화된다.
15일 민간 싱크탱크인 다이이치세이메이(第一生命) 경제연구소의 구마노 히데오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전역의 긴급사태가 이달 말까지 계속될 경우를 가정해 올 1월부터 추산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손실 규모는 총 45조엔(약 516조원)을 넘었다.
그러나 39개 광역지역에서 조기에 긴급사태가 풀리는 데 따른 경제활동 재개로 약 7조4천억엔(약 85조원)의 손실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됐다.
구마노 이코노미스트는 일부 지역의 긴급사태 조기 해제에 따른 손실 회피액은 물가 영향을 제외한 실질 국내총생산(GDP)을 1.4% 정도 떠받치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분석했다.
닛세이기초연구소도 긴급사태가 해제된 39개 현의 소비가 긴급사태 발효 이전 수준을 회복하면 실질 GDP를 1.1%(약 6조엔) 끌어올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소의 야지마 고지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요미우리신문에 긴급사태 해제 대상에서 제외된 도쿄 등 8개 지역에서도 각 광역단체장의 판단에 따라 자숙 요청 수위가 낮아질 경우 개선 효과는 한층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긴급사태가 해제되더라도 곧바로 경제활동의 정상화로 이어지기 어렵기 때문에 회복 속도를 섣불리 전망하는 것이 무리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구마노 이코노미스트는 "광역지역 간의 이동 자제가 계속 요구되는 상황이어서 여행수요의 침체는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며 필요 최소한의 활동을 하는 사회 분위기가 경제에 후유증을 강하게 남길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