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비우량등급 회사채 지원 확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9 17:42  

금융당국, 비우량등급 회사채 지원 확대



    <앵커>

    금융당국이 빠른 시장 안정화 조치를 위해 비우량등급의 회사채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등급이 하향 조정된 기업들의 경우에도 채권시장 안정펀드의 매입 대상으로 편입한다는 계획입니다.

    장슬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금융위원회가 채권시장안정펀드의 매입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시장 안정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비우량등급의 회사채나 기업어음의 경우 자금조달에 어려움이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기존에는 'AA-' 이상 등급만 채권시장안정펀드 매입 대상이었는데, 등급이 하향 조정된 일명 '추락 천사' 기업들도 대상으로 편입됩니다.

    아울러 다음 달부터는 'A+' 등급의 여신전문금융채도 매입 대상에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채권시장안정펀드의 매입대상은 여전채의 경우에도 AA- 등급 이상이었으나, 6월 1일부터는 A+ 등급의 여전채에 대해서도 채권시장 안정펀드의 매입대상으로 추가할 예정입니다."

    비우량 회사채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9,000억 원 규모의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도 발행합니다.

    오는 29일 23개 기업에 대해 5,09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P-CBO를 발행하고 174개 기업에 대해선 4,277억 원 규모의 주력산업 P-CBO도 발행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코로나 P-CBO의 경우 기존에는 여전채가 편입대상이 아니었으나, 6월말부터 'A-' 등급 이상도 포함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현재 협의 중인 회사채와 CP 매입기구 운영방안이 확정돼 본격 가동된다면 비우량 등급 회사채 시장의 수급보완에 더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밖에도 금융당국은 기간산업안정기금 조성에 속도를 내기 위해, 이번 주 산업은행에서 사무국을 발족하고 다음 주에는 기금운용심의회 구성을 완료하기로 했습니다.

    내달 중에는 기업들의 자금지원 신청을 접수해, 대출을 실행한다는 방침입니다.

    한국경제TV 장슬기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