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충격에 상장사 순이익 반토막…삼성 의존 심각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19 14:00  

코로나19 충격에 상장사 순이익 반토막…삼성 의존 심각

올해 1분기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실적은 증권가에서 우려한 대로 코로나19 타격을 받아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크게 감소했다.
19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12월 결산 코스피상장사 592개사(금융업·분할합병 기업 등 60개사 제외)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19조4,7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1.2% 감소했다. 순이익도 47.8% 감소한 11조336억원에 불과했으며, 매출액만이 495조2,735억원으로 0.87% 소폭 증가했다.
실적 증가율도 둔화해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3.93%와 2.23%를 기록하며 각각 1.83%포인트, 2.08%포인트 감소했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올해 1분기 매출은 439조9,484억원으로 지난해보다 0.31% 늘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13조299억원, 6조1,487억원으로 각각 40.98%, 61.79% 급감하면서 삼성전자에 대한 의존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익이 증가한 업종은 음식료품(156.33%), 의약품(110.13%), 종이목재(52.14%), 의료정밀(5.36%) 등 4개에 불과했다.
서비스업(-75.70%), 철강금속(-57.97%), 유통업(-39.08%), 운수장비(-34.00%), 통신업(-11.03%), 건설업(-5.20%), 전기전자(-2.85%) 등 7개 업종은 순이익이 줄었으며, 섬유의복, 기계, 비금속광물, 화학, 운수창고업은 아예 적자로 돌아섰다.
분석 대상 기업 중 411개사(69.43%)의 당기순이익이 흑자를 기록했고 181개사(30.57%)는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전환 기업이 98개로 흑자전환 기업(61개)보다 더 많았다. 상장사들의 1분기 말 기준 부채비율은 117.54%로 지난해 말보다 4.58%포인트 늘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