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양회·美 'Fed Listens'…한국 증시에 대형 호재될까 [한상춘의 지금 세계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21 09:04   수정 2020-05-21 09:07

中 양회·美 'Fed Listens'…한국 증시에 대형 호재될까 [한상춘의 지금 세계는]

    오늘(21일) 세계 경제 양대 대국인 미국과 중국에서 세계와 한국 증시에 커다란 영향을 줄 수 있는 중요한 행사가 열립니다. 중국에서는 양회 대회, 미국에서는 ‘Fed listens'이 열립니다. 두 행사 결과에 따라 세계 증시와 한국 증시 앞날에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오늘은 이 문제를 알아보는 시간 마련했습니다. 도움 말씀을 주기 위해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이 이 자리에 나와 계십니다.

    Q. 한 위원님! 안녕하십니까? 잠시 전에 끝난 뉴욕 증시, 말도 많고 탈도 많았습니다만 결국은 오르지 않았습니까?

    -트럼프, 시진핑을 ‘wacko·dope’로 비판

    -중국, 트럼프 코로나 책임론에 강력히 반발

    -월가, 구체적인 대중국 제재가 없어 무반응

    -美 증시, 코로나 백신 임상 결과 인정→상승

    -NIH 원장, 모더나와 이노비오 임상결과 인정

    -실적 개선·경기 회복 기대·유가 상승도 호재

    -월가, 中 양회와 Fed listen 행사 결과 주목

    Q. 미국 시간으로 오늘, “연준에게 듣는다. 즉 Fed listens 행사”가 열리는데요. 먼저 현재 Fed 통화정책 스탠스부터 말씀해주시지요.

    -Fed, 1913년 출범 이후 ‘가보지 않은 길’ 걸어

    -중앙은행 자존심 ‘최종 대부자 역할’ 포기

    -기준금리 ‘제로’ + 무제한 달러 유동성 공급

    -통화정책, 2가지 문제를 놓고 고민과 논쟁

    -금리정책, 마이너스 금리제 도입할 것인가?

    -QE, 정크본드 포함 범위 어디까지 할 것인가?

    Q. 두 문제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Fed가 코로나 사태 충격에 따른 미국 경제를 어떻게 보고 있느냐가 관건이 되지 않겠습니까?

    -올해 1분기 성장률 -4.8%, 당초 예상치 하회

    -7월 말 발표될 2분기 성장률 -30% 내외 추정

    -올해 연간 성장률, ‘마이너스로 전락하느냐’도 관심

    -증시 입장에서는 ‘경기 저점 어디냐’ 중요

    -파월, 코로나 백신 개발 전제로 ‘V자형’ 회복

    -올해 2분기 저점, Fed 경기관 증시에 악재 안돼

    Q. Fed가 트럼프 대통령이 압력을 가하고 있는 마이너스 금리제 대해서도 과연 어떤 입장을 보일 것인가도 관심이 되고 있지 않습니까?

    -기준금리도 ‘빅 스텝’으로 제로 수준까지 인하

    -비전통적 금리정책, 마이너스 금리 도입 겨냥

    -월가, 마이너스 금리 도입에 베팅하는 움직임

    -마이너스 금리 도입에도 의도했던 효과 ‘미미’

    -마이너스 금리→유동성 함정→경기부양 미진

    -마이너스 금리 대신 제3안에 대한 언급 여부

    Q. 오히려 이번 행사에서는 트럼프 행정부에 재정정책을 더 요구하지 않겠느냐 하는 시각도 제기되고 있지 않습니까?

    -globalization→slowbalization→deglobalization

    -autarky 성향, 통화정책보다 재정정책 유리

    -포스트 코로나 대책, 각국 ‘뉴딜 정책’ 추진

    -트럼프 정부, 과다 재정적자와 국가채무 부담

    -적자국채 발행, 채무 가중과 구축 효과 발생

    -대선 앞두고 있는 상황, 증세도 어려워

    -‘pay-go’ 혹은 ’간지언‘ 정책 등 제3 방안 제안

    Q. 오늘 중국에서 열릴 양회 대회에서 시진핑 정부가 어떤 대책이 나올 것인가가 벌써부터 주목을 받고 있지 않습니까?

    -중국 경제, 코로나 피해→악성 스태그플레이션

    -올해 1분기 성장률, 예상치 하회 -6.8%까지 추락

    -올해 3월 소비자 물가 4.3%, 목표치 3.0% 상회

    -제3 천안문 사태·축출설까지 나돌아 여유 없어

    -양회 대회, 목표 성장률 하향과 대규모 부양책

    -목표 성장률, 5∼5.5%를 3% 내외로 하향 문제

    -코로나 피해 조기 극복, 중국판 뉴딜 정책 발표

    Q. 이번 양회 대회에서는 코로나 책임론을 놓고 미국과의 마찰이 불거질 만큼 어떤 대응책이 나올 것인가도 관심이 되고 있지 않습니까?

    -트럼프, 코로나19 대처 등에 약점 많아 주목

    -오바마 헬스 케어 지우기, 코로나 사태 악화

    -마지막 버팀목이었던 경제와 증시도 악화일로

    -대선 승리 위한 ‘제2의 옥토버 서프라이즈’ 절박

    -트럼프, 코로나19 대처 등에 약점 많아 주목

    -시진핑, 이 약점 파고들어 무역협상 실패 만회

    -美 국채매도, 트럼프와 Fed 정곡 찌를 수 있어

    -美 국채매도, 금리 급등과 달러 유동성 회수

    Q. 말씀하신대로 중국이 강력하게 나올 경우 세계 경제와 한국 경제로 봐서는 문제인데요. 그럴 가능성은 얼마나 됩니까?

    -트럼프, 대선 앞두고 이번이 ‘마지막 기회’ 가능성

    -양당 전당대회 후 1차 대선보다 더 집중해야

    -강력한 중국 제재, 美 경제와 증시에도 타격

    -시진핑, 트럼프 압력 거부도 수용도 할 수 없어

    -거부시, 트럼프의 탈중국 정책 속도낼 듯

    -수용시, 미국과의 협상 실패 책임론 확산

    -월가, 트럼프와 시진핑 체면 지키는 선에서 합의

    지금까지 한국경제신문, 한상춘 논설위원이었습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