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스캔들` 논란 계속…日 법조인 660명, 아베 고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21 16:03  

`벚꽃 스캔들` 논란 계속…日 법조인 660명, 아베 고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벚꽃(사쿠라)을 보는 모임` 의혹과 관련해 형사고발을 당해 검찰 수사가 시작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전국의 변호사와 법학자 등 약 660명은 21일 아베 총리와 후원회 간부 2명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해 달라는 공동고발장을 도쿄지검에 제출했다.
`벚꽃을 보는 모임` 의혹을 규명하기 위한 모임에 참여하는 이들은 고발장을 내면서 철저한 수사로 진상을 밝혀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취지의 성명도 발표했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매년 4월 도쿄 도심 공원인 신주쿠 교엔에서 총리 주최로 열리는 정부 봄맞이 행사다.
세금이 들어가는 이 이벤트는 아베 총리의 개인 후원회 친목 행사로 사물화(私物化)했다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지난해 정치 쟁점으로 떠올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지기 전에 올해 행사의 취소가 결정됐다.
특히 2018년 아베 총리의 지역구 주민들이 대거 참가한 가운데 도쿄의 최고급 호텔인 `뉴오타니`에서 열린 전야 행사 때는 일부 참가비를 아베 총리 측이 지원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향응 제공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그간 국회 답변 등을 통해 참가비를 호텔 측이 정한 것이라며 향응 제공 사실을 부인해 왔다.
그러나 고발인들은 "아베 총리와 후원회 간부가 공모해 1인당 음식값이 적어도 1만1천엔인 것을 5천엔씩만 받고 차액인 6천엔 정도를 제공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또 당시 모임에 참가했던 약 800명으로부터 5천엔씩 받은 것을 정치자금 수지 보고서에 기재하지 않아 정치자금규정법을 어겼다고 지적했다.
고발인들은 전야 행사에 참가한 유권자들에 대한 향응 제공액이 총 480만엔에 달한다면서 아베 총리가 지지기반을 강화하고자 하는 생각에서 `벚꽃을 보는 모임`과 전야 행사를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