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부천 돌잔치 뷔페서 근무하는 50대 여성 확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5-24 11:41  

[속보] 부천 돌잔치 뷔페서 근무하는 50대 여성 확진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한 경기 부천 뷔페식당에서 근무하는 50대 여성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시 서구는 검암동 거주자 A(52·여)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A씨는 최근 확진자가 10명 이상 발생한 부천 `라온파티` 뷔페식당에서 이달 21∼22일 근무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코로나19 의심 증상은 없었으나 회사 안내에 따라 전날인 23일 오후 5시께 인천시 서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체검사를 했으며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뷔페는 앞서 코로나19 확진자인 택시기사 B(49)씨가 이달 9일, 10일, 17일에 사진사로 일했던 곳이다.

인천 탑코인노래방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B씨는 평일에는 택시기사로 일하고 주말에는 프리랜서 사진사로 돌잔치 촬영 등을 맡는다.

B씨가 감염된 탑코인노래방은 이달 초 이태원 킹클럽 등을 방문한 뒤 감염된 인천 학원강사 C(25)씨의 제자 등이 방문한 곳이다.

A씨는 학원강사로부터 시작해 제자(코인노래방)와 택시기사(사진사)로 이어진 감염자로 추정된다.

그는 회사로 출·퇴근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인천지하철 2호선과 서울지하철 1호선 등을 이용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구는 A씨의 접촉자인 가족 3명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상태로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또 A씨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하며 추가 접촉자와 이동 동선 등을 확인 중이다.

이날까지 인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144명이다.

코로나19 일가족 3명 확진자 나온 부천 뷔페식당 (사진=연합뉴스)

디지털전략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