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1 10:34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는?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가 유쾌한 웃음부터 현실 공감까지 풀장착하고 시청자들을 찾는다.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이하 가족입니다) 측은 첫 방송을 앞둔 1일 배우들이 직접 밝힌 관전 포인트와 본방사수 독려 메시지를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그린다. 부모와 자식은 나이가 들수록 함께 하는 시간이 줄어들고 말 못 할 비밀이 늘어가면서 각자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 가족이기에 당연했고, 가까이 있기에 오히려 나누지 못했던 감정과 비밀을 가족보다 깊이 공유하는 인연을 만나기도 한다. ‘나’에 대해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인 관계, 가족은 아니지만 ‘나’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인연들 속에서 결국은 사람과 가족으로 향하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담아낸다.

무엇보다 한예리, 김지석, 추자현, 정진영, 원미경, 신재하 등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평범한 가족, 친구의 얼굴을 그려갈 배우들의 열연은 최고의 관전 포인트로 손꼽힌다. 다양한 작품에서 청춘의 얼굴을 그려온 배우 한예리는 언니 눈치 보고 막내에게 양보하느라 배려가 일상이 된 ‘감성형’ 둘째 김은희로 변신한다. 한예리는 “가족은 늘 우리 곁에 있어서 편하기도 하고, 참 어려운 존재이기도 하다. 이들이 서로를 사랑하고 소통하는 모든 과정을 볼 수 있는 드라마”라며 “가족의 형태가 다양하게 바뀌고 있지만, 사람과 사람 사이의 문제들은 늘 변함없이 어렵다. 이 드라마는 ‘우리’들의 이야기다”라는 말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가족입니다’만의 강점을 짚었다.

김은희의 가족 같은 ‘남사친’ 박찬혁으로 분하는 김지석도 ‘가족’들 사이에서 특별한 관계로 존재감을 발휘한다.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활약해온 김지석은 무심한 듯 다정한 ‘찐사친’의 매력으로 설렘을 자극한다. 김지석은 “가족은 어쩌면 우리에게 가장 익숙하고 따뜻한, 하지만 어떻게 보면 가장 쉽게 상처받고 아플 수 있는 존재다. ‘아는 것 별로 없는’ 가족을 보면서 우리는 가족을 얼마나 알고 있는지를 비교해 보는 것도 의미 있을 것 같다”고 관전 포인트를 짚었다. 이어 “요즘 같은 세상에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공감, 위로, 응원, 사랑이 잘 녹아있는 작품이다. 시청자분들께도 큰 힘이 되고 힐링이 될 수 있을 거라 믿는다”며 남다른 독려 메시지를 전했다.

탄탄한 연기력의 추자현은 가족에게 직언도 서슴지 않는 현실주의 첫째 김은주를 맡아 극에 안정감을 더한다. 완벽해 보이지만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고민을 가진 김은주를 다층적인 연기로 그려낼 전망. 추자현이 짚어낸 ‘가족입니다’의 관전 포인트는 가족을 향한 색다른 시선이다. 추자현은 “나의 뿌리를 찾기 위해서, 혹은 내 가족을 돌아보는 느낌으로 본다면 드라마를 보는 시선과 스펙트럼이 굉장히 넓어질 것 같다. 잔잔하게 시작하지만, 그 안에 큰 소용돌이가 치는 느낌”이라며, “공감하고 몰입하는 순간, 이 드라마는 굉장히 스펙터클한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첫 방송을 앞둔 소감도 남다르다. “어느 순간 ‘나’뿐만이 아닌, 가족 구성원들이 골고루 보이는 때를 맞이하게 된다. 흡사 ‘가족 참고서’ 같은 느낌의 드라마가 탄생할 것”이라며 가족 모두가 공감하고 돌아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강조했다.

배우 정진영의 이름이 주는 신뢰는 기대감을 높이기에 충분하다. 정진영은 청춘을 바쳐 고군분투하며 세 남매를 키웠지만, 그 세월만큼 가족과 멀어진 아빠 김상식으로 분한다. 감정 표현에 서툰 고집불통의 가장부터 22살 청춘으로 돌아간 김상식의 모습까지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나선다. 정진영은 “힘든 봄을 보낸 우리 국민에게 따뜻한 위로가 될 드라마다. 재미있게 하루 저녁을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굉장히 경쾌하고, 한편으로는 깊은 이야기가 오간다. 열심히 준비했다. 많은 애정 부탁드린다”며 시청을 독려했다.

오랜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원미경은 평생 전업주부로 살아왔지만, 이제는 자신을 위한 인생 2막을 꿈꾸는 엄마 이진숙으로 분한다. 아무도 몰랐던 엄마의 숨겨진 이야기는 누구나 한 번쯤 돌아볼 수 있는 뭉클한 공감을 선사할 전망. 원미경은 “가장 가까운 가족. 우리는 그 가족들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이 드라마를 통해 가족 간의 거리가 좁혀졌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덧붙여 원미경은 “나 역시 촬영 내내 반성했다. 때론 가슴이 답답하고 아팠고, 때론 따스함에 절로 웃음이 나오곤 했다. 이 드라마를 통해 ‘나는 진정 가족 속에 함께 있는가’라는 생각을 해 보면 좋겠다”라며 특별한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신재하는 가족의 분위기 메이커, 막내아들 김지우로 분해 활력을 불어넣는다. 신재하는 “평범해 보이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가족의 비밀”을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이어 “시청자분들도 가족에게 말하지 못한 비밀이 있을 거다. 우리 가족의 비밀들을 중점으로 보시면 재미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항상 같이 있고, 오래 봤으니 당연히 많이 알 것이라 생각하겠지만, ‘가족입니다’를 보면 문득 여러분의 모습이 투영되어 보일 거다. 한 번쯤 가족의 의미를 되짚는 시간이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1일 밤 9시에 첫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