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경찰, 코로나19 이유로 톈안먼 추도집회 금지…30년만에 처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1 21:40  

홍콩 경찰, 코로나19 이유로 톈안먼 추도집회 금지…30년만에 처음


홍콩 경찰이 오는 4일 진행될 예정이던 톈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도 집회를 불허했다.
1989년 6월 4일 벌어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 사건 이듬해부터 한 해도 빠지지 않고 6월 4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는 매년 수만 명의 시민이 모여 톈안먼 희생자 추도 행사를 열었다.
경찰이 이번처럼 집회 개최를 불허한 것은 3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1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이날 톈안먼 희생자 추도 집회 주최 측에 집회 불허 결정을 서면으로 알렸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집회 금지 사유로 들었다. 경찰은 불허 통보서에서 "대중의 생명과 건강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집회 주최 측은 경찰이 코로나19를 집회 불허의 핑계로 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리척얀(李卓人) `중국의 애국주의적 민주화 운동을 지지하는 홍콩 연대` 주석은 "정부가 이미 학교와 가라오케 같은 서비스 업종의 재개까지 허락해놓고 정치적 집회 개최를 금지하는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주최 측은 경찰의 불허 결정에도 홍콩 시민들이 각자 자신이 있는 곳에서 밤 8시에 맞춰 촛불을 켜고 1분간 침묵하는 추도를 하자고 제안하면서 사실상 집회 금지 결정에 `불복종` 의사를 드러냈다.
리 주석은 "만일 우리가 집회 장소에서 촛불을 켤 수 없다면 우리는 홍콩 전역에서 촛불을 켤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경찰의 이번 톈안먼 추도 집회 불허 결정은 예상된 일이었다.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8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이런 기조하에서 홍콩 경찰은 최근 대형 정치 집회를 일절 허용하지 않았다.
올해 톈안먼 민주화 시위 희생자 추도 행사는 중국이 홍콩인 다수가 반대하는 홍콩 국가보안법 법제화를 강행한 직후 진행된다는 점에서 경찰의 불허와 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도 많은 홍콩 시민이 모여 반중 정서를 분출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