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수 도전` 바이든, 美민주당 대선후보 공식 확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6 14:26  

`3수 도전` 바이든, 美민주당 대선후보 공식 확정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로 공식 확정됐다.
AP통신은 5일(현지시간) 워싱턴DC와 7개 주(州)에서 진행된 민주당 프라이머리(예비선거)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후보 확정에 필요한 1천991명의 선거인단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경쟁자였던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지난 4월 선거운동을 중단함에 따라 사실상 대선행이 확정됐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민주당 경선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당의 후보로 공식 지명되는 것도 늦어졌다.
민주당은 아직도 8개 주와 미국령 3곳의 경선을 끝내지 못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29세 때인 1972년 델라웨어주 상원의원에 당선된 뒤 36년간 상원의원을 지냈고,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8년간 부통령을 맡은 민주당의 중진이다.
1998년과 2008년에도 대선 출마를 선언하고 민주당 경선에 나섰지만 고배를 마셨다.
첫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3수 끝에 대선 출마 티켓을 거머쥐게 된 과정도 쉽지만은 않았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 경선 전에 대세론을 구가하며 유력 후보로 꼽혔지만, 막상 뚜껑이 열리자 초반 경선 지역인 백인 유권자 중심의 아이오와, 뉴햄프셔에서 4, 5위로 추락했다.
그러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흑인 유권자 지지에 힘입어 압도적 1위를 하며 부활했고, 이후에도 샌더스 상원의원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달렸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대선에서 중요한 `스윙 스테이트`(경합주)에서 경쟁력이 있다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특히 트럼프 지지층인 중서부 백인 노동자 계층에서도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경합주의 하나인 펜실베이니아는 그의 고향이기도 하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