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립된 다이버 구조하던 30대 해경 순경 숨진 채 발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7 19:44  

고립된 다이버 구조하던 30대 해경 순경 숨진 채 발견




통영 해상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구조 활동을 벌이다가 실종된 해양경찰서 경찰관이 7일 숨진 채 발견됐다.

통영해양경찰서는 구조 활동 중 실종된 정모(34) 순경이 이날 오전 10시 40분께 통영시 한산면 홍도 인근 동굴 입구 부근 바닷속에서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정 순경은 동굴에 고립된 다이버 2명을 구조하기 위해 전날 오후 4시 22분께 가장 먼저 투입돼 구조 로프를 설치한 뒤 높은 파고로 탈출하지 못했다.

그는 동굴 안에서 파도가 잠잠해지기를 기다리다 심한 탈수 증세를 보였으며 7일 오전 1시께 너울성 파도에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최초 고립된 다이버 A(41·남)씨, B(31·여)씨, 함께 구조에 투입된 나머지 해양 경찰관 2명은 고립 신고 11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1시 51분께 구조됐다.

생명에 별다른 지장은 없다고 해경은 밝혔다.

해경은 경비함정 15척, 구조인력 13명 등을 동원해 정 순경 수색에 나서 실종 추정 시각 이후 9시간 40분 만에 동굴 입구 부근 수중 약 12m 지점에서 발견해 시신을 인양했다.

숨진 정 순경은 이날 낮 12시 23분께 장승포항으로 옮겨졌다. 이어 통영에 있는 병원 장례식장으로 이송될 계획이다.

가족으로는 부모님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