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화성·영주’ 소공인복합지원센터 추가 선정…장비·기획·판매 일괄 지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8 12:00  

‘마포·화성·영주’ 소공인복합지원센터 추가 선정…장비·기획·판매 일괄 지원


-마포(인쇄)·경기 화성(금속가공)·경북 영주(인삼)
-스마트화 기반 조성 등 소공인복합지원센터 선정
-스마트 장비·기획 디자인·개발·전시·판매 지원

상시 근로자수 10인 미만의 제조업을 영위하는 소송인들의 스마트화 기반 조성과 지원 등을 위한 복합지원세터 3곳이 추가 선정됐다.
인쇄 부문에 서울 마포 지역, 금속가공의 경기 화성, 풍기인삼의 경북 영주 등 3곳에 제조장비 지원, 기획과 디자인, 제품 개발부터 전시 판매까지 일괄 지원한다.
8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소공인 스마트화 기반 조성과 집적지 활성화를 위해 소공인 복합지원센터가 들어설 3곳을 선정하고 국비 75억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복합지원센터는 서울시 마포구(인쇄), 경기도 화성(봉담읍 금속가공), 경상북도 영주시(풍기읍 인삼)등 3곳이다.
총 사업비 343억원으로 국비 75억원, 지자체·민간 268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지원센터에는 소공인 제품 개발과 스마트기술 도입에 필요한 첨단장비, 제품 전시, 체험, 판매장, 교육, 협업공간, 온라인 마케팅 지원 스튜디오 등 특성에 맞는 지원시설이 구축된다.
중기부와 해당 지자체는 복합지원센터를 통해 소공인의 제품기획, 공동생산, 판로개척, 비즈니스모델 발굴 등을 원스톱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서울 마포구는 출판과 디자인 관련 소공인 입주공간과 공용장비, 체험공방, 편의시설 등을 구비하고 지역 내 문화예술 콘텐츠와 연계해 디자인과 출판 진흥지구, 홍대 디자인 밸리 등 문화와 콘텐츠와 융합된 인쇄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경기도와 화성시는 3차원 측정기, 3D프린터, 머시닝센터 등 특수장비와 공용시설을 구축해 금속가공 소공인의 설계역량과 기술력을 향상시키고, 협업을 위한 스마트 메탈워킹 콤플렉스 구축을 추진한다.
경상북도와 영주시는 인삼클러스터를 활용한 인삼가공업 육성을 위해 스마트 가공시설, 품질과 안전성 검사장비 등을 도입해 소공인의 HACCP 인증과 품질표준화를 지원한다.
또한 체험과 문화공간 등을 조성해 지역 관광산업과 연계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지자체는 2021년까지 소공인 복합지원센터를 구축 할 예정이며, 복합지원센터는 작년에 선정된 서울 중랑구와 충남 공주시 2곳을 포함해 총 5개 지역으로 확대됐다.
중기부 관계자는 “지자체와 함께 집적지 특성을 반영한 원스톱 지원시설을 조성해 소공인의 스마트화 등 경쟁력 향상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지역 경제 활성화는 물론 제조업 전반의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복합지원센터 조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