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층도 등 돌렸다..아베 지지율 38%, 최저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8 09:10   수정 2020-06-08 09:20

고령층도 등 돌렸다..아베 지지율 38%, 최저치

5월 조사때 보다 11%포인트 또 하락
지원금 지연 등 코로나 대책에 불만 높아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이 아베 총리 재집권 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과 민영방송 TV도쿄가 5∼7일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밝힌 이들은 응답자의 38%였다.
지난달 8∼10일 조사한 것보다 11% 포인트 하락한 수준이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안보 법제 개편 추진으로 여론이 악화한 2015년 7월(38%)과 같다. 이는 2012년 12월 아베 총리 재집권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변한 응답자 비율은 9% 포인트 상승한 51%였다.
내각 비판 여론이 지지 여론보다 많아진 것은 올해 2월에 이어 약 4개월 만이다.
고령 유권자 사이에서 비판 여론이 두드러졌다.
예를 들어 60대 응답자는 66%가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이들 중 30%가 `지도력 부재`를 이유로 꼽았다.
아베 총리의 지도력이 없다는 반응은 지난달(35%)보다는 줄었으나 올해 1∼3월 조사에서 10%대였던 것에 비하면 여전히 많다.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이 계속해서 유권자의 불만을 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가 모든 주민에게 1인당 10만엔(약 111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73%가 `늦다`고 반응했다.
일본 정부가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우선적으로 나서야 할 과제가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의료체제 정비를 꼽은 이들이 33%로 가장 많았고 검사 체제 확충이 22%로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긴급사태 와중에 내기 마작을 해 파문을 일으킨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전 도쿄고검 검사장을 정식으로 징계하지 않고 경고의 일종인 `훈고`(訓告) 처분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62%는 부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정당 지지율은 집권 자민당이 36%로 가장 높았고 입헌민주당이 9%로 뒤를 이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이 5∼7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는 응답이 40%로 지난달 8∼10일 조사 때보다 2% 포인트 떨어졌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 포인트 상승해 50%를 기록했다.
요미우리 조사에서 아베 내각에 대한 비판 여론이 절반을 넘은 것은 사학재단 비리 의혹으로 정국이 들끓던 2018년 4월 조사(53%)에 이어 2년 2개월 만이다.
일본 정부의 경제 대책에 불만을 느낀다는 응답은 64%로 만족한다는 반응(27%)의 두배를 넘었다.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로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이 가장 많은 선택(26%)을 받았고 아베 총리(15%)와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환경상(15%)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 조사에서는 자민당이 34%로 가장 높았으나 지지 정당이 없다고 반응한 이들이 45%에 달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