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충주, 뮤지컬 ‘드라큘라’ 마지막 공연 성료 “관객들의 사랑과 용기에 감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8 10:20  

이충주, 뮤지컬 ‘드라큘라’ 마지막 공연 성료 “관객들의 사랑과 용기에 감사”




이충주가 뮤지컬 ‘드라큘라’의 마지막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충주가 지난 7일 샤롯데씨어터에서 열린 ‘드라큘라’의 마지막 공연을 관객들의 박수 속에 마무리했다. 그 간 선보였던 강렬한 캐릭터들과는 다른 캐릭터에 도전한 이충주는 약혼녀만을 사랑하는 반듯한 영국 변호사 조나단으로 완벽하게 변신하며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냈다.

뮤지컬 ‘드라큘라’는 아일랜드 소설가 브램 스토커의 동명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천 년의 세월 동안 한 여인만을 사랑한 드라큘라 백작의 이야기를 다룬다. 이충주는 드라큘라 백작이 400년간 사랑해온 여인 미나의 약혼자이자 백작의 변호가 조나단 역을 맡았다.

이충주만의 캐릭터 해석과 연기 스펙트럼이 돋보이는 무대였다. ‘드라큘라’ 삼연에 처음으로 합류하며 새로운 도전에 나선 이충주는 안정적인 발성과 디테일한 연기로 진중하고 단단한 조나단을 그려내며 캐릭터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 미나와 드라큘라 사이에서 완벽한 삼각구도를 형성하며 서사에 몰입도를 더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인다.

공연 초반 ‘위트비베이(Whitby Bay)’에서 아름다운 목소리로 달콤한 사랑을 노래하다가도 ‘포에버영(Forever Young)’에서 단숨에 폭발하며 섹시함을 드러내며 반전매력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충주는 2막 ‘비포썸머엔즈(Before summer ends)에서는 애절하면서도 처절한 감정연기 속 파워풀한 노래로 또 한 번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최근 ‘아마데우스’, ‘어나더컨트리’ 등 연극무대를 거치며 탄탄하게 쌓아온 내공이 어김없이 발휘했다. 여러 뮤지컬 무대와 ‘팬텀싱어2’를 통해 증명했던 특유의 폭발적인 가창력과 탁월한 캐릭터 해석, 비주얼까지 완벽한 모습으로 ‘조나단’의 감정 변화를 설득력 있게 표현하며 이충주만의 조나단 캐릭터를 만들어내며 ‘조나단’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이 이어졌다.

마지막 공연을 마친 이충주는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어려운 걸음 해주신 관객 여러분들 덕분에 기적적으로 공연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무대에 오를 수 있는 것만으로도 너무 감사했고, 한 회 한 회가 너무 소중했다. 정말 좋은 배우들, 스태프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관객 여러분들의 용기와 사랑 덕분에 매 회 특별했다. 소중했던 무대 함께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드라큘라’로 또 한번 성장한 모습으로 앞으로의 활동에 기대감을 더한 이충주는 당분간 휴식기를 갖고 하반기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