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3일째 흑인사망 항의시위…평화행진에 뉴욕 등 통금 해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8 23:38  

美 13일째 흑인사망 항의시위…평화행진에 뉴욕 등 통금 해제


일요일인 7일(현지시간)에도 미국 곳곳에서는 경찰 폭력과 인종 차별에 반대하는 항의시위가 열렸다.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폭력으로 숨진 지 13일째를 맞았지만, 시위의 열기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다만, 한때 방화·약탈 등 폭력으로 얼룩졌던 시위는 가족들이 함께 나와 셀카를 찍으며 행진하는 등 평화로운 양상으로 정착해가고 있다.
수도 워싱턴DC에서는 백악관 주변 라파예트 광장에 오전부터 수백명의 시위대가 모이는 등 열흘째 시위를 이어갔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전했다.
일본계 미국인들의 사회운동 단체인 `연대를 위한 쓰루(鶴)`도 백악관 앞에 나와 평화를 상징하는 종이학을 나눠줬다.
봉쇄된 백악관 주변 도로에서는 수백명의 시위대가 유명한 마틴 루서 킹 주니어 목사의 1965년 앨라배마 셀마 행진을 재현했다고 WP는 전했다.
시위대는 고온다습한 날씨 속에도 오토바이를 탄 경찰의 호위 속에 폐쇄된 고속도로를 따라 걸으며 구호를 외쳤고, `어메이징 그레이스`를 부르며 백악관으로 향했다.
이들은 뜨거운 아스팔트 위에서 잠시 무릎을 꿇고 기도하기도 했다.
이를 본 주민이 냉수를 시위대에게 나눠줬고, 일광욕을 하거나 운동을 하던 시민들은 환호로 화답했다.
공화당 상원의원 밋 롬니(유타)도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복음주의 신도들 수백명과 함께 워싱턴DC에서 행진에 참여했다. 이 행진 행렬은 1천명 이상으로 곧 불어났다고 WP는 전했다.
롬니 의원은 폭력과 잔인함을 끝내고 사람들이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는 것을 이해하도록 할 방법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또 불과 1주일 전만 해도 약탈과 방화의 무대였던 백악관 인근 H 스트리트는 흥겨운 농산물 장터 같은 분위기를 띠었다고 WP는 전했다.
시위가 평화롭게 흘러가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워싱턴DC에 배치됐던 주 방위군의 철수를 지시했다.
뉴욕에서도 통행금지령이 해제됐고 항의시위는 평화롭게 열렸다. 이날 오후 시위대 수천명이 콜럼버스 서클 근처에서 행진을 벌였지만, 경찰은 지금까지와 달리 경찰차로 이들을 따라가지 않았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저녁까지도 대규모 충돌이나 체포 소식은 들어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만 시위대가 `투표로 그를 몰아내자`고 외치며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하자,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건너편 길가에는 진압 장비로 무장한 일부 경찰관이 배치돼 있었다.
또 센트럴파크를 가로질러 행진한 또 다른 시위대 수천 명도 평화롭게 걷다가 무릎을 꿇고 "역사를 만들자"고 외쳤다.
버지니아 커먼웰스대학에서는 남북전쟁 당시 남부연합 측 장군이었던 윌리엄스 카터 위컴의 동상이 전날 밤 시위대에 의해 쓰러졌다고 경찰이 밝혔다.
쓰러진 동상의 얼굴과 가슴, 다리 부위에는 노랑·빨강·파랑 스프레이로 어지럽게 낙서가 됐고, 경찰은 이 동상을 다른 곳으로 치웠다.
이에 앞서 랠프 노덤 버지니아 주지사는 이 동상으로부터 약 1.6㎞ 떨어진 곳에 서 있는 남부연합 장군 로버트 E. 리의 동상을 철거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민권 운동을 상징하는 제시 잭슨 목사는 이날 루이빌에서 열린 예배에서 미국의 흑인들이 오늘날 3가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직면하고 있다며 경찰의 인종차별적 폭력, 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들었다.
잭슨 목사는 또 의회가 경찰에 부여한 면책 특권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들(경찰관)이 누군가를 죽이면 기소돼야 한다. 그들이 법 위에 살 권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로스앤젤레스(LA), 세인트폴, 미니애폴리스, 덴버 등에서 이미 통행금지령이 풀린 데 이어 이날도 뉴욕과 시카고, 필라델피아, 버펄로가 통행금지를 해제했다.
미 워싱턴주 시애틀에서는 야간에 무장한 남성이 차를 몰고 시위대로 돌진하고 경찰이 시위대에 해산을 요구하며 최루가스를 쏘는 혼란스러운 상황도 벌어졌다.
시애틀 경찰은 8일 새벽 섬광탄과 최루가스를 쏘며 시위대 해산에 나섰다. 시위대 쪽에서 유리병이 날아들어 주방위군이 맞았고 이어 돌과 병 같은 것들이 계속해서 날아와 대응했다는 게 경찰측 주장이다.
이에 앞서 시애틀에서는 무장한 운전자가 시위대를 향해 질주하다가 이를 말리려던 사람을 쏘면서 일대에 혼란이 빚어졌다. 이 운전자는 결국 체포됐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