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 배우 이정현, 연상호 감독의 `반도`로 필모 사상 첫 액션 블록버스터 도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9 08:24  

천상 배우 이정현, 연상호 감독의 `반도`로 필모 사상 첫 액션 블록버스터 도전




<부산행>을 뛰어넘는 스케일과 속도감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반도>의 이정현이 폐허의 땅에서 살아남은 생존자 민정 역으로 여전사의 귀환을 알렸다.

배우 이정현이 <반도>로 생애 첫 액션 블록버스터에 도전하며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한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데뷔작 <꽃잎>에서 나이가 믿기지 않는 연기로 그해 신인여우상을 휩쓸며 충무로를 사로잡았던 이정현, 국내 최고 흥행작 <명량>에서는 왜군에 의해 가족을 잃고 벙어리가 된 ‘정씨 여인’을 밀도 있게 그려내며 1700만 관객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후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 <군함도> 등 남다른 생존력을 지닌 강인한 캐릭터를 연기할 때 탁월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스크린을 휘어잡았던 그녀가 <반도>로 여전사의 진면목을 선보인다.

<반도>에서 이정현이 맡은 민정은 남다른 생존력과 모성애로 폐허가 된 땅에서 4년 넘게 살아남은 생존자다. “민정 역할에 이정현 배우를 가장 먼저 떠올렸다”는 연상호 감독의 말처럼 이정현은 민정 그 자체였다. “어떻게 민정의 강인한 생존력과 모성애를 같이 보여줄 수 있을지 많이 고민했다”는 이정현은 더욱 강력해진 좀비 군단과 인간성을 상실한 631부대로부터 가족을 지키기 위해 들개처럼 거침없이 맞서 싸우는 민정의 강렬한 액션과 밀도 높은 감정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연상호 감독은 “이정현 배우 같은 경우는 ‘천상 배우다’라는 느낌이 들 정도로 카메라가 돌아갈 때 얼굴이 완전히 달라진다”며 남다른 집중력에 감탄했다.

캐릭터를 향한 집중력은 액션에서도 빛을 발했다. 첫 액션 블록버스터 장르에 도전장을 내민 이정현은 손짓 하나, 총을 들고 있는 자세 하나도 꼼꼼하게 신경 쓰는 성실함으로 곳곳에서 습격하는 좀비 떼를 쓸어버리는 화끈한 카체이싱부터 631부대에 맞선 필사의 총격씬까지 고난도의 액션을 완벽 소화하며 단숨에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액션 여전사 이정현이 탄생시킨 본 적 없는 강렬한 캐릭터는 다가오는 7월 국내와 해외 주요 국가에서 동시기 개봉 예정인 <반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