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감추고 유흥업소 영업"…日 도쿄 `코로나19` 재유행 조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09 09:49  

"확진 감추고 유흥업소 영업"…日 도쿄 `코로나19` 재유행 조짐


일본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일부 유흥업소가 확진자 발생 사실을 감추고 계속 영업한 것으로 파악됐다.
도쿄의 대표적인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의 한 호스트클럽은 종업원과 손님이 확진 판정을 받았음에도 이런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계속 영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업소에서 일하다 확진 판정을 받아 호텔에 격리 중인 20대 남성 접객원은 "업소 측이 몸 상태가 안 좋은 일부 직원을 쉬게 했을 뿐 확진자 발생 사실을 알리지 않고 계속 영업했다"고 전화 인터뷰에서 밝혔다.
이 남성이 일한 업소에서는 지난달 직원 한명이 일주일 이상 37.5도 이상의 발열 증상을 보였다.
하지만 문제의 직원은 1주일가량 쉬었을 뿐 유전자 증폭(PCR) 검사도 없이 업소에 복귀했다가 결국에는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직원들과 손님들이 줄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성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직원을 쉬게 하는 게 어떠냐`고 건의하기도 했으나 사장은 `건강하니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
업소에 손님이 붐빌 때도 있었고 수입이 적은 호스트(접객원)는 2층 침대가 설치된 공동 숙소에서 생활하는 등 애초에 바이러스가 퍼질 우려가 컸다고 남성은 전했다.
그는 출근하고 싶지 않았으나 `몸 상태가 나쁘지 않은데 쉬면 벌금을 물리겠다`는 얘기에 할 수 없이 계속 일하다 결국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남성은 "감염 확산이라고 떠들어도 남의 일로 생각한다. 확진자가 나와도 공표하지 않고 영업을 계속하는 업체는 다른 곳에도 있을 것이며 감염은 (알려진 것보다) 더 확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확진자 추이를 보면 비슷한 사례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아사히 분석에 의하면 긴급사태가 해제된 다음 날인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까지 도쿄에서는 카바레 등 유흥업소 종업원을 중심으로 이른바 `밤거리`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가 80명에 달했다.
이는 이 기간 도쿄 내 확진자의 34%에 달한다.
신주쿠(新宿)의 한 호스트클럽에서는 남성 접객원 12명이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전문가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긴급사태를 모두 해제한 뒤 코로나가 다시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야스다 지로(安田二郞) 일본 나가사키(長崎)대 교수(바이러스학)는 긴급사태 해제 후 도쿄의 감염자가 증가한 것을 거론하며 "이미 재유행의 조짐이 보이고 있다. 대응을 잘못하면 6월 하순에 급확산할 가능성이 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의견을 밝혔다.
일본 코로나19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