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가 슈퍼카` 용도가 업무용?…구입자 94%가 법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0 07:53  

`초고가 슈퍼카` 용도가 업무용?…구입자 94%가 법인



람보르기니, 벤틀리, 포르쉐 등 초고가 수입차 브랜드가 국내 시장에서 괄목성장하는 가운데 대부분 구매는 법인 명의로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제는 수억원대 `꿈의 차`를 법인명의로 구매하고선 실제론 개인이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는 점이다.
10일 한국수입차협회 통계를 보면 올해들어 4월까지 람보르기니 판매는 84대로 작년 동기대비 265% 치솟았다.
이 중 법인 명의는 79대(94%)이고 개인 구매는 5대 뿐이다. 특히 아벤타도르 7대, 우라칸 6대는 모두 법인차다.
이 기간 전체 수입차 기준 법인 구매 비율(37%)에 비하면 2.5배 높다.
이들 차종 가격은 아벤타도르가 SVJ 로드스터 7억5천846만원, S로드스터 6억4천159만원이고 우라칸은 EVO가 3억대 초반이다.
롤스로이스는 42대 중 39대(93%), 벤틀리는 63대 중 53대(84%)의 구매자가 법인 명의다.
롤스로이스의 팬텀(6억3천만원)과 팬텀EWB(7억4천만원)는 각각 2대가 모두 법인차다. 고스트(4억2천만원)와 레이스(4억원)도 각각 3대와 5대가 전부 법인명의로 판매됐다.
마세라티는 275대 중 230대(84%)가 법인 구매이다. 특히 1억원 후반대 세단인 콰트로포르테 3종은 58대 중 법인 명의가 54대(93%)다.
포르쉐도 2천396대 중 1천632대(68%)가 법인차로 팔렸다. 포르쉐 911 카레라 4S는 172대 중 법인 판매가 114대(66%)였다.
벤츠, BMW 등도 가격대가 올라가면 법인 명의 비중이 높아졌다.
올해들어 4월까지 1억5천만원 이상 고가 수입차 판매는 3천345대로 작년 동기대비 45.7% 뛰었다. 전체 수입차 판매 증가율(10.2%)을 크게 웃돈 수준이다.


최근 국세청은 회사 명의로 고가 수입차를 사서 가족들이 이용하도록 한 사례 등을 적발했다.
한 기업 사주는 13억원 상당 스포츠카 2대를 배우자와 대학생 자녀가 개인용으로 쓰도록 했다.
이번 조사대상자 24명 중 9명은 회사 명의로 차 41대를 보유하고 있었다. 총 가격은 102억원으로 1대당 약 2억5천만원 수준이다. 특히 그 중 1명은 7대, 2명은 각각 6대를 회사 명의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