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 대표 "한국인 입맛 섬세…더 맛있는 메뉴 도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0 09:41   수정 2020-06-10 10:04

한국맥도날드 대표 "한국인 입맛 섬세…더 맛있는 메뉴 도전"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는 1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도 올해 1∼4월 누적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9% 성장했다"고 말했다.
마티네즈 대표는 이날 맥도날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메시지에서 "베스트 버거 도입과 고객의 편의성을 높인 플랫폼 구축이 성장 견인에 주효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마티네즈 대표가 지난 2월 한국맥도날드 대표로 부임한 이후 메시지를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한국 고객은 맛의 변화를 즉각적으로 감지할 수 있는 섬세한 미각을 지녔다"며 "32년 동안 한국맥도날드에 깊은 애정을 보여준 한국 고객에게 최고의 버거를 선보인다는 목표로 베스트 버거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마티네즈 대표는 이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 환경이 어려운 가운데 드라이브 스루, 맥딜리버리 등 선제적으로 투자한 비대면 플랫폼이 사회적으로 큰 호응을 얻었다"고 강조했다.
베스트 버거는 `고객에게 최고의 버거를 제공한다`는 목표 아래 식자재, 조리 프로세스, 조리 기구 등 전반을 개선한 맥도날드의 글로벌 프로젝트로, 지난 3월 26일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 도입됐다.
마티네즈 대표는 향후 사업 방향으로 ▲ 고객 중심 의사결정 ▲ 맛있는 메뉴 ▲ 고객 경험 향상을 꼽았다.
마티네즈 대표는 "한국맥도날드 이용 고객은 연간 2억명, 매일 40만 명 이상이고, 모든 의사결정의 시작과 끝은 고객"이라며 "다양한 고객군의 의견을 상시 경청하고, 고객의 니즈에 부응하는 혁신을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 고객에게 보다 만족스러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더 맛있는 메뉴를 향한 도전`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고객 접점 플랫폼을 강화하는 한편 매장 내 고객 편의성을 높이고, 디지털화를 접목해 고객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