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1만 시대 주인공은 IT 공룡들…`시총 빅4` MAGA 주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1 06:53  

나스닥 1만 시대 주인공은 IT 공룡들…`시총 빅4` MAGA 주목



1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빅4` 기술주들은 일제히 치솟았고, 나스닥지수는 사흘 연속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1만 고지`를 여유있게 넘어섰다.
1971년 출범 이후 49년만이다.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상당 기간 `제로금리`를 시사하면서 막판 뒷심을 제공했다.
그렇지만 `중후장대` 업종까지 포괄하는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 뉴욕증시 전반을 반영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은 하락세로 마감했다.
동일한 유동성 변수를 놓고서도 업종별 차별화가 이뤄진 셈이다.
이날 나스닥지수는 66.59포인트(0.67%) 상승한 10,020.35에 거래를 마쳤다.
사흘 연속 사상 최고치를 이어가면서, 종가 기준으로 처음 1만선에 안착했다. 지난 1971년 출범 이후로 49년 만이다.
지난해 12월 말 9,000선을 돌파한 이후로는 반년 만에 1,000포인트 단위의 새로운 마디지수를 찍은 것이다.
`1만 시대`를 연 주인공은 이른바 `마가`(MAGA) 종목으로 정보·기술(IT) `공룡`들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MS), 아마존, 구글, 애플의 알파벳 앞글자를 따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MAGA)를 패러디한 것이다.
시가총액 1~4위 그룹이다.
이날 애플은 2.6% 급등했다. 시총 1조5천290억 달러로 대장주(株) 자리를 지켰다.
4% 가까이 치솟은 `원조 기술주` 마이크로소프트(MS)는 시총 1조4천930억 달러로 애플을 바짝 추격했다.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도 1.8% 오르면서 시총 1조3천200억 달러로 몸집을 불렸다.
애플·MS·아마존 모두 이틀 연속 최고치다.
구글의 모회사 알파벳은 0.7% 올랐다. 장중 시총 1조 달러를 웃돌았다가 9천992억 달러로 마감했다.
그밖에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9.0% 폭등하면서 처음으로 1,000달러를 넘어섰다. 페이스북은 `숨고르기` 하면서 하락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