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워싱턴대 "10월1일까지 미국서 코로나19로 17만명 사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2 05:55  

미 워싱턴대 "10월1일까지 미국서 코로나19로 17만명 사망"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11만명을 넘어선 가운데 10월 1일까지 약 6만명이 더 희생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 워싱턴대 의과대학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10월 1일이면 미국 코로나19 사망자가 16만9천890명에 도달할 수 있다는 예측 모델을 내놨다고 CNN 방송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모델은 추정 사망자 수의 범위를 약 13만3천∼29만명으로 제시했다.
17만명에 달하는 예측치는 미 존스홉킨스대학이 이날 집계한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11만3천168명인 것에 비춰보면 10월 1일까지 약 5만7천명이 더 죽을 수 있다는 뜻이다.
IHME는 하루 사망자가 7월까지 줄곧 감소하고 8월에는 상대적으로 정체 양상을 보이다가 9월에는 급격히 치솟을 것으로 예측했다.
크리스토퍼 머레이 IHME 소장은 "미국이 9월에 (코로나19 사망자) 증가를 억제하지 못하고, 예상대로 폐렴 유행 시기 이후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이어지면 10월과 11월, 그리고 그 뒤에는 더 악화한 (사망) 추세에 직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보다 더 나쁜 전망도 나온다.
미 하버드 국제보건연구소 소장 아시시 자 박사는 "나는 지금 대부분의 미국인이 다시 봉쇄에 들어갈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은 기꺼이 이 바이러스 옆에서 살아가려 한다는 것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자 소장은 이어 "이는 매일 800∼1천명의 미국인이 죽는다는 것을 뜻한다"며 "9월쯤이면 우리는 추가로 10만명의 사망자를 더 보게 될 것이다. 이는 재앙적인 희생"이라고 강조했다.
9월께에는 사망자 수가 2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한 것이다.
자 소장은 "과감한 조처 없이는 사망자가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CNN은 자체 집계를 통해 메모리얼데이 휴일 이후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최소한 12개 주에서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병원들에 비상계획 가동을 요청한 애리조나주의 경우 예전에 코로나19가 정점에 달했을 때 중환자실(ICU) 점유율이 78%였는데 이번 주에는 79%로 집계됐다. 이전 정점 때를 상회한 것이다.
노스캐롤라이나주에서는 전날인 11일 코로나19 입원 환자 수가 812명으로 집계되며 최대치를 찍었다.
또 이 주 외에도 알래스카·아칸소·애리조나·캘리포니아·켄터키·미시시피·몬태나·오리건·사우스캐롤라이나·텍사스·유타주에서 메모리얼데이 이후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증가했다고 CNN은 집계했다.
보건 전문가들은 보건의료 시스템을 압도할 수준의 코로나19 환자 급증이 또다시 찾아오는 것은 시간문제일 뿐이라고 지적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국의 코로나19 환자는 200만명을 넘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200만3천930명으로 집계했다.
이는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741만5천319명)의 27.0%에 해당하는 것이자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많은 것이다. 또 미국 전체 인구(약 3억2천800만명)의 0.6%에 해당한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