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유덕중·대광여고 코로나19 확진자 `양·음성 오락가락` 혼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2 16:18  

광주 유덕중·대광여고 코로나19 확진자 `양·음성 오락가락` 혼선


광주에서 중·고교생 2명이 민간 병원 선별진료소에서는 코로나19 확진, 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아 일대 혼선이 빚어졌다.
12일 광주시와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광주 유덕중 1학년 A군과 대광여고 2학년 B양은 이날 오후 1시께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민간기관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두 학생은 검사 신뢰성 확보를 위해 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시행한 재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나왔다.
보건 당국은 추가로 검사할 예정이다. 결과는 오후 8시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두 학생은 같은 날, 같은 병원에서 검사를 받기는 했지만 서로 연관성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시는 전했다.
보건 당국은 일단 추가 검사 결과를 기다리되 확진에 준하는 대응을 하기로 했다.
당국은 유덕중 학생 360명과 교직원 51명 등 411명, 대광여고 학생 582명과 교직원 80명 등 662명 전원의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특히 대광여고에서는 공교롭게도 3학년 학생들이 중간고사 마지막 날 시험을 마치고 일찍 하교해 긴급히 학교로 복귀하기도 했다.


A군은 지난 8일 하루 등교했지만,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별도 교실에서 대기하다가 하교 후 등교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B양은 5월 27일부터 지난 10일까지 등교했으며 발열 등 증상으로 11일에는 학교에 가지 않았다.
추가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면 유덕중은 22일까지, 대광여고는 24일까지 원격 수업으로 전환할 예정이다.
유덕중은 특히 13일 지방공무원 필기시험 장소이기도 하다. 광주시는 시험장을 동명중으로 변경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두 학생이 음성이기를 간절히 바라지만 현재는 확진을 전제로 대응하고 있다"며 "확진 판정에 대비해 가족, 학교, 학원 등 밀접 접촉자와 동선 등과 관련한 역학조사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코로나19 확진자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