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마님’ 이유리, 영화 ‘소리꾼’으로 이미지 변신 예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5 08:25  

‘안방마님’ 이유리, 영화 ‘소리꾼’으로 이미지 변신 예고




영화 ‘소리꾼’이 이유리의 파격적인 스틸을 공개하며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

예술계의 최고 꾼들이 모여 완벽한 시너지를 이루며 기대감을 모으는 영화 ‘소리꾼’(조정래 감독)을 통해 배우 이유리가 새로운 연기 변신을 펼친다.

수많은 드라마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이유리는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와 영화 ‘소리꾼’을 통해 다시 한번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에게 신선한 이미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작품에서는 독립적이고 현실에 안주하지 않는 간난 역을 맡으며, 소리꾼 남편 학규(이봉근), 그리고 사랑스러운 딸 청이(김하연)와 따뜻한 가족애를 연기해냈다.

더욱이 평소 한복을 좋아한다고 언급한 바 있는 이유리는 영화 속에서 고운 한복 자태를 선보여 시선을 끈다.




또한 납치당해 끌려다니며 탄광촌을 누비는 등 고난과 역경을 겪으면서도 강단 있는 모습을 드러낸다. 헝클어진 머리, 초췌해진 낯빛, 그리고 허름한 서민의 모습이지만 눈빛만은 강렬하다.

이렇듯 힘든 상황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면모를 지닌 간난으로 변신한 이유리는 그간 선보였던 연기와는 다른 강인한 여성을 표현해낼 예정이다.

깨끗하고 맑은 이미지와 극명하게 대비되는 역경 속 피폐해진 모습. 간난 역할을 소화해내기 위해 이유리는 그간 해보지 않았던 헤어와 메이크업, 그리고 의상까지 세심한 준비를 아끼지 않았다. 영화 속에서 선보이는 이유리의 새로운 이미지는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소리꾼’을 통해 부부로 호흡을 맞춘 이봉근은 “이유리는 진짜 배우다”라며 간난으로 분한 그녀의 연기 열정에 감탄했다. 또한 소리꾼의 유일한 조력자인 북 치는 장단잽이 대봉을 연기한 박철민은 “이유리는 연기를 너무나 찰지게 잘하는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소리꾼’은 7월 1일 관객을 만나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