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창녕 어린이 안타까워…보듬어줘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6 15:27  

문 대통령 "창녕 어린이 안타까워…보듬어줘야"

靑, 박경미·김유임 비서관 파견 계획

문재인 대통령이 창녕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안타까워하며 참모들에게 "아이를 만나서 보듬어주는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6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날 문 대통령이 이같이 지시했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김연명 사회수석은 아이의 상태를 파악해서 면담이 가능하다고 판단되면 아이의 교육과 돌봄 문제 시급한 만큼 박경미 교육비서관과 김유임 여성가족비서관을 현지로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남 창녕에 사는 9살 피해 어린이는 의붓아버지와 친모에 의해 쇠사슬에 묶이는 등 학대에 시달리다 위험을 무릅쓰고 탈출해 구조됐다.
문 대통령은 앞서 천안 어린이 학대 사망 사건을 접했을 때도 "(코로나19로) 아동학대가 일어날 상황이 커진 만큼 더 적극적으로 더 적극적으로 위기 아동을 찾아내야 한다"며 "학대받는 어린이를 보호해주는 시스템을 빈틈없이 갖춰야한다"고 지시한 바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