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아연 “‘썸 타긴 뭘 타’, 박진영 PD님 ‘제목 재밌다’며 좋아해”(일문일답)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7 07:27  

백아연 “‘썸 타긴 뭘 타’, 박진영 PD님 ‘제목 재밌다’며 좋아해”(일문일답)




가수 백아연이 지난 16일 새 싱글 ‘썸 타긴 뭘 타’를 발매하고 전격 컴백했다.

새 소속사로 이적 후 1년 6개월 만에 선보인 신보인 터라 그를 기다려온 팬들의 반응은 더욱 뜨거웠다. 뿐만 아니라 발매 직후 각종 음원 차트 최상위권에 안착하며 관심이 집중됐다.

‘썸 타긴 뭘 타’는 빈티지한 브라스 섹션, 따뜻한 로즈, 다양한 어쿠스틱 악기가 어우러진 R&B 곡으로, 백아연은 이번에도 역시 현실적인 가사로 리스너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이에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돌아온 백아연이 일문일답을 통해 컴백 소감과 작업 과정을 직접 밝혔다.

<다음은 백아연과 일문일답>

Q. 1년 6개월만 컴백 소감 및 근황.

A. 사실 레슨과 연습에 몰두하느라 1년 6개월이란 시간이 흘렀다는 게 실감이 나진 않았는데, 마지막 앨범이 2018년이라고 생각하니까 오래되긴 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오랜만의 컴백이라 긴장이 많이 된다.

Q. 새 소속사에서 선보이는 첫 신보다.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이 있다면.

A. 지금은 타이틀곡 선정부터, 가사, 앨범 디자인, 콘셉트까지 전반적인 앨범 작업에 나의 의견을 많이 반영하는 편이다. 그래서 이것저것 재밌게 시도해보고 있다.

Q. 비주얼적인 변화도 빼놓 수 없다. 이번 활동을 통해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지.

A. 기존에 가지고 있던 내 모습을 버리지 않으면서 외적으로나, 내적으로 나이다운 성숙함을 보여주고 싶다.

Q. 그동안 ‘짝사랑’을 주제로 한 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신곡 ‘썸 타긴 뭘 타’의 리스닝 포인트는.

A. 가사를 받거나 쓸 때 내가 먼저 이해가 돼야 작업에 들어간다. 요즘의 내 모습을 생각하면서 불러봤더니 감정도 잘 들어가더라. 노래를 들으면 들을수록 ‘내 맘 같다’라고 느끼실 수 있을 거다.

Q. 기억에 남는 곡 작업 에피소드가 있는지.

A. 지금 ‘썸 타긴 뭘 타’ 가사가 원래는 다른 내용이었다. 뭔가 내 옷 같지 않은 느낌이더라. 가사를 바꾸고 나서 입에 착 달라붙는 게 너무 신기했고, 다시 한번 가사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Q. 동료 아티스트들의 축하 응원이 많았다. 누구에게 어떤 얘기들을 들었는지.

A. 윤하 언니한테 들려줬을 때 ‘가사가 역시 백아연 노래답다’면서 좋다고 함께 기뻐해 줬다. 박진영 피디님도 ‘제목이 재밌다’고 하시면서 좋아해 주셨다.

Q. 앞으로 시도해보고 싶은 음악 장르가 있다면.

A. 몽환적인 분위기의 곡도 도전해보고 싶다. 또 오케스트라가 함께 하는 웅장한 느낌의 곡과 앞으로 나이가 좀 더 들면 어른의 성숙함을 보여줄 수 있는 노래들도 불러보고 싶다.

Q. 어떤 가수로 기억되고 싶나.

A. 친구같이 편안한 가수가 되고 싶다. 고민을 함께 나누는 친구 같은 가수.

Q. 앞으로의 활동 계획 및 포부는.

A. 오랜 시간 동안 기다려주시고 많은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신 팬분들을 위해 음악 활동은 물론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하고 싶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