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약한 혈액형 따로 있다..."중증 악화 가능성"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8 11:44   수정 2020-06-18 13:40

코로나에 약한 혈액형 따로 있다..."중증 악화 가능성"

혈액형 A형은 중증, O형은 경증 증상 가능성 커
뉴잉글랜드 의학저널 게재

`코로나19`가 중증으로 악화하는데 혈액형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혈액형 A형은 중증, O형은 경증 증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이다.
17일(현지시간)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실린 `중증 코로나19 호흡부전과 전유전체 연관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환자에 대한 유전 분석 결과 혈액형에 따라 증상이 중증으로 악화하는 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이탈리아와 스페인 병원 7곳의 중증 환자 1천980명과 경증이나 무증상 환자 2천여명을 비교분석한 결과 혈액형 A형은 중증 증상을 나타낼 가능성이 크고, 혈액형 O형은 경증 증상을 나타낼 가능성이 크다는 선행 연구가 사실이라고 결론 내렸다.
연구진은 6종의 유전자 변이와 혈액형을 코로나19가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과 연계해 분석한 결과, 이런 결론에 이르렀다. 이번 연구에는 이탈리아, 스페인, 덴마크, 독일 등의 연구진이 참여했다.
앞서 중국 연구진은 지난 3월 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진 우한(武漢)시의 진인탄(金銀潭) 병원의 확진자 1천775명을 조사한 결과 혈액형 O형이 감염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은 반면, A형은 감염 위험이 높다는 분석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국제혈액골수이식연구센터 연구책임자인 메리 호로비츠 박사는 AP통신에 "혈액형 A, B, O, AB형 여부는 적혈구 표면의 단백질로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미국 위스콘신 의대의 혈액전문가인 파라메스와 하리 박사는 "혈액형이 O형인 경우 코로나19 표면의 단백질을 이질적이라고 인식하는 능력이 더 나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혈액형은 콜레라, 위궤양이나 위암을 불러일으키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에 대한 민감도와 연계돼 있기도 하다고 전문가들은 덧붙였다.
혈액형별 코로나19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