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회장 "기업인 패스트트랙 확대해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9 09:44  

손경식 회장 "기업인 패스트트랙 확대해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한중 간 항공 운항을 정상화하고 기업인 패스트트랙(입국 절차 간소화 제도)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총은 19일 개최한 `주한중국대사 초청 경총 회장단 간담회`에서 이와 같은 논의가 오갔다고 이날 밝혔다.
손 회장은 인사말에서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과 중국 간의 인력과 물류 이동이 제한되고 국제 공급망 운영에 차질이 생겼다"며 "경제위기 장기화를 우려하는 기업인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약 2만8천 개의 한국 기업들이 중국에 진출해 있다"며 "일부 지역에서만 시행되고 있는 기업인 패스트트랙을 확대해 우리 기업들이 신속하게 중국 내 조업을 정상화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건의했다.
손 회장은 또 한중 간 항공 운항을 정상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중국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는 제조업체들이 인력·물류 이동, 원자재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신뢰할 수 있는 양국의 방역체계를 바탕으로 한중간 항공 운항이 하루빨리 재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손 회장은 최근 중국 정부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5G,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 분야 인프라 건설에 우리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양국 관계는 음악·드라마·영화·음식 등 문화 교류를 통해 크게 발전했다"며 "향후 다시 한번 민간교류가 활성화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싱하이밍 대사는 "양국이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상호 협력해 성공적인 국제협력 모델을 제시했다"고 평가하고 "향후 양국 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한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중국 진출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한중 양국의 코로나19 방역과 경제발전, 국제공급망 안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외국인 투자 기업들이 공정한 환경에서 기업 활동을 할 수 있도록 규제를 개선하고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한국 기업들이 중국이라는 거대한 시장이 주는 엄청난 기회를 누리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손경식 경총 회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장한 종근당 회장 등 경총 회장단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곡금생 경제공사 등이 참석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