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즈 미주X지수X예인 “러블리즈의 완전체 컴백이 최근 멤버들 사이의 가장 뜨거운 관심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19 10:22  

러블리즈 미주X지수X예인 “러블리즈의 완전체 컴백이 최근 멤버들 사이의 가장 뜨거운 관심사”




그룹 러블리즈(Lovelyz)의 미주, 지수, 예인이 홈캉스를 즐기며 앞으로의 꿈을 밝혔다.

러블리즈 미주, 지수, 예인은 `홈캉스(Home vacance)`를 콘셉트로 촬영한 화보에서 청량한 매력으로 여름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화보를 완성했다. 또 고혹적인 분위기의 반전 매력도 발산해 보는 맛을 더했다.

올해 데뷔 7년 차를 맞은 러블리즈 멤버들은 최근 모두 독립해서 생활하고 있다. 미주, 지수, 예인은 멤버들의 집들이 에피소드부터 평소 몸매 관리까지 소소한 일상을 털어놨다.

세 사람은 “러블리즈의 완전체 컴백이 최근 멤버들 사이의 가장 뜨거운 관심사”라고 밝혔다. 미주는 "멤버들이 눈만 마주치면 컴백에 관한 이야기를 한다"라며 "지금까지 러블리즈가 해보지 않은 콘셉트를 해보고 싶다. 여름에 어울리는 반다나를 쓰고 힙하게 변신한 러블리즈가 궁금하다"라고 말했다.

러블리즈 멤버들은 각자 가진 끼와 재능으로 다방면에서 활동 중이다. 케이(김지연)와 류수정은 솔로로 활동했고, 미주는 KBS2 예능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등 다수의 예능에 출연했다.

예인과 지수는 “연기자로 성장하고 싶다”고 전했다. 지난해 웹드라마 `7일만 로맨스`의 주연을 맡은 지수는 “영화 `레드 스패로`의 배우 제니퍼 로렌스가 맡았던 고혹적인 스파이 역을 맡아보고 싶다”고 전했다.

또 예인은 "시간이 더 지나기 전에 교복을 입고 학원물에 출연해보고 싶다. 학생 캐릭터를 맡게 되면 너무 좋겠지만 작은 역할도 좋다"라고 덧붙였다. 반면 미주는 "연기보다 아직 무대 위에 서고 싶은 마음이 더 크다. 예능 프로그램 출연도 재밌어서 방송 MC로도 성장하고 싶다"라고 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