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작년 사회공헌에 1.1조…신한·국민·농협·우리·하나 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3 10:59  

은행, 작년 사회공헌에 1.1조…신한·국민·농협·우리·하나 순



지난해 시중은행들이 사회공헌활동에 1조1,300억 원 규모를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연합회가 23일 공개한 `2019 은행 사회공헌활동 보고서`에 따르면 은행연합회와 시중은행 등 금융기관이 작년 사회공헌 사업에 지원한 규모는 총 1조1,359억 원이었다.

이는 전년보다 15% 늘어난 규모로, 이 보고서 발간을 시작한 2006년 이래 가장 크다.

5대 시중은행 중에서는 신한은행이 1,961억 원으로 가장 많고 KB국민은행이 1,811억 원, NH농협은행 1,592억 원, 우리은행 1,483억 원, 하나은행 1,380억 원 순이었다.

사회공헌을 전담하는 직원 수는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이 17명으로 가장 많았고 국민은행(14명), 우리은행(11명) 순이었고, 농협은행은 3명으로 가장 적었다.

같은 기간 외국계은행 중 SC제일은행은 163억 원, 씨티은행은 136억 원을 지원했다.

지방은행 중에서는 부산은행이 436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대구은행 300억 원, 경남은행 221억 원, 광주은행 174억 원, 전북은행 120억 원, 제주은행 22억 원 순이었다.

분야별로는 서민금융 5,579억 원으로 가장 많이 쓰였고, 지역과 공익 사업에 3,702억 원이 지원됐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은행권은 2018년부터 3년간 연평균 1조 원, 총 3조 원을 목표로 사회공헌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