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잃고 또 잃고`...벼랑 내몰린 증권업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3 17:48   수정 2020-06-23 18:11

`소잃고 또 잃고`...벼랑 내몰린 증권업계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일부 사모펀드의 일탈에 초대형 투자은행(IB)을 지향하던 증권사들이 또 다시 속수무책으로 당했습니다.
    펀드투자자자들은 돈 100%를 찾을 때까지 소송을 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벌써부터 책임 떠넘기기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확실한 개선책을 찾지 못한다면 증권업계 전반에 대한 신뢰에 손상이 갈 수 있다는 걱정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이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초대형 투자은행(IB) 경쟁이 한창이던 국내 증권업계는 이번 환매중단으로 또 다시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비상식적인 펀드 운용이 이번에도 전혀 걸러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펀드를 판매한 증권사들은 판매 부서와 심사 기구 등을 통해 수 차례 확인했다고 말만 반복하고 있지만 결과는 라임사태와 크게 다르지 않은 상황입니다.
    <인터뷰> 조남희 / 금융소비자원 원장
    "증권사들이 국제화, 대형화를 추진하고 헤지 펀드까지 한다는 상황에서 국내 시장 조차도 부실하게 관리된다는 것은 시장에 신뢰는 잃는 것이기 때문에…."
    판매사들은 지난 19일부터 진행된 금융감독원 조사만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인터뷰> 옵티머스자산운용 관계자
    "(금융감독원과) 미팅 내용도 잘 모르겠고 어떤 식으로 흘러가는지 모르겠습니다."
    이런 관리 소홀 문제가 판매사에만 국한 된 것은 아닙니다.
    펀드 사무관리사인 예탁결제원과 수탁은행 하나은행은 감시 의무가 없다며 일축하고 있지만 교차 점검만 했어도 막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비난을 피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부실 감독이라는 뭇매를 맞았던 금융감독원은 금융위원회의 사모펀드 제도 완화로 화살을 돌리고 있습니다.
    금융위는 뒤늦게 판매사, 수탁사, PBS(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 간 감시 강화를 골자로 한 규제 강화 대안을 발표해 손바닥 뒤집듯 기조를 변경했습니다.
    하지만 이마저 국회에서 난항을 겪고 있는데다 판매사와 운용사간 소통을 금지한 OEM(주문자생산방식) 펀드 규제와 배치될 수 있어 오히려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연이어 드러나는 사모펀드 사고에 자본시장 참가자들은 우왕좌왕 하는 가운데 책임 떠넘기기만 급급한 상황.
    소 잃고 또 소를 잃은 증권업계가 이번 일을 계기로 확실한 개선책을 내놓지 못한다면 돌아선 투자자들을 다시 불러 모으는데 적지 않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갈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한국경제TV 이민재 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