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성전환수술 결심은 전남친 막말 때문? "여자도 아니잖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4 00:19  

하리수, 성전환수술 결심은 전남친 막말 때문? "여자도 아니잖아"


방송인 하리수가 성전환 수술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대한민국 최초 트랜스젠더 방송인 하리수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하리수는 "어릴 땐 성 다양성 문화가 없었다. 나도 트랜스젠더라는 걸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살다 보니까,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남자였다. 주변에서도 여자같다는 이야기만 들었고 늘 남자친구만 있었다. 중학교 때부터 예뻐지고 싶었다. 가방에는 늘 화장품, 향수 등만 있었다. 화장품은 또 여자의 필수품 아니냐. 남고에 예쁜 남학생이 있으니 저는 선망의 대상이었다. 놀리는 게 아니라 인기였다"라고 회상했다.
과거 남자친구 때문에 성전환수술을 하게 됐다고 밝힌 하리수는 "1년 정도 사귀고 있었는데, 그 친구의 친구들이 계속 여자들이랑 소개팅을 하니까 저도 억지로 소개팅을 보냈다. 그런데 소개팅 여자가 제 남자친구를 이용하려고 하더라. 너무 기분이 나빴다. 그걸로 감정싸움이 시작됐는데 남자친구가 `어차피 너 여자도 아니잖아`라고 하더라. 뒤통수를 맞은 것 같더라. 그 때 수술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