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단옆차기 “네이처는 어떤 색을 입혀도 소화 가능한 그룹, 발전 가능성 무궁무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4 09:21  

이단옆차기 “네이처는 어떤 색을 입혀도 소화 가능한 그룹, 발전 가능성 무궁무진”




히트곡 프로듀서 이단옆차기와 KUSH(쿠시)가 그룹 NATURE(네이처)의 타이틀곡 ‘어린애’ 탄생 비화를 밝혔다.

네이처는 지난 17일 세 번째 싱글앨범 ‘NATURE WORLD: CODE M(네이처 월드: 코드 엠)’의 타이틀곡 ‘어린애’를 발매하며 7개월 만에 컴백했다.

‘어린애’는 강렬하고 중독성 있는 신스테마와 트로피칼 비트 위에 소녀의 감성적인 마음을 ‘난 사랑 앞에선 어린애’라는 가사로 표현한 댄스곡으로, 쿠시와 이단옆차기가 참여해 완성도 높은 곡을 탄생시켰다.

특히 네이처는 이번 신곡을 통해 ‘퓨어 섹시’라는 색다른 모습과 다채로운 색을 지닌 그룹으로 주목받으며 두터운 팬덤을 형성하고 있다. 또 지난 18일 기준 아이튠즈 케이팝 차트에서 스웨덴 1위를 비롯해 프랑스, 스페인, 폴란드, 영국, 싱가포르, 독일, 캐나다, 멕시코 등 총 전 세계 9개 지역 5위권 안에 이름을 올리는 등 해외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이단옆차기 박장근 프로듀서는 ‘어린애’ 탄생 비화에 대해 “지난해 네이처와 ‘빙빙’을 녹음할 때 네이처의 다양한 장점을 봐서 욕심이 생겼다. 이번에는 조금 다른 콘셉트로 방향을 틀어보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어린애’라는 키워드를 떠올렸다”며 “‘사랑 앞에 어린애지만, 이젠 더 이상 어린애가 아니야’라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처럼 ‘어린애’는 기존 네이처가 선보였던 상큼한 노래와는 결이 다르다. ‘새하얀 나를 제발 갖고 놀지 말아줘 / 순진했던 난 사랑 앞에 어린애’ 등의 가사를 통해 사랑 앞에서 진지하고 성숙해진 네이처의 모습을 표현했다.

박 프로듀서는 “이번 노래에는 호흡을 섞는다거나 이런 감정선들을 담아야 했다. 그런 부분에 중점을 두다 보니 기존 메인 보컬과 리드 보컬을 담당했던 멤버들의 음색이 변하는 모습이 담겨 노래 전체가 색다르게 나왔다”며 “이런 부분을 감상 포인트로 들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앨범에는 쿠시가 YG에서 독립 후 첫 걸그룹 앨범에 참여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쿠시는 “이단옆차기가 함께 작업하고 싶다고 제안을 했다. 네이처의 가능성을 보고 같이해보고 싶어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작업을 통해 네이처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했다는 박 프로듀서는 “네이처는 어떤 색을 입혀도 소화 가능한 그룹이라 다른 작곡가나 프로듀서들이 욕심을 많이 낼 것 같다”며 “어떤 콘셉트를 따라가느냐에 따라 네이처의 음악도 다변할 것 같다.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네이처는 각종 음악 방송과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의 만남을 이어가며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