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피싱캠프’ 블락비 재효 “아이돌과 낚시의 공통점 깨달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3 09:18  

‘아이돌 피싱캠프’ 블락비 재효 “아이돌과 낚시의 공통점 깨달아”




블락비 재효가 실제 낚시 대회에 출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아이돌 피싱캠프’에서는 ‘제주 지깅 낚시 대회’에 출전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대회에 앞서 힘겨루기 랜딩 훈련 팀전에서 연우와 대결하게 된 재효는 계속 낚싯대를 땡기라는 토단장의 호통에 긴 다리를 최대한 사용하면서도 “안 땡겨진다!”며 절규해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공수를 교대해 반대로 튜브에 탑승한 재효는 목표물 3개를 모두 25초 안에 가볍게 터치해 팀에 승리를 안겼고, 결승전에 진출해 진호와의 대결에서도 거침없이 질주하여 6초 50의 기록으로 압승을 거뒀다.

또한 지깅에 필수인 리듬감 훈련에서는 본격 수타 반죽 뽑기에 돌입, 탁월한 지깅 리듬감을 자랑하며 ‘벌써 3인분이 나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수타 장인의 선택을 받아 또 승리를 거머쥐며 덕분에 직접 만든 면으로 짜장면 시식 기회를 획득해 만족스러운 먹방을 즐기기도.

다양한 훈련을 종료하고 숙소에 돌아온 재효는 다원을 데리고 끊임없이 연습을 이어갔고 “우리가 입상할 거라고 기대 안 하겠지만, 그 편견을 깨고 우리가 진짜 입상해보자”며 선배다운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드디어 결전의 날이 밝고 제주 서귀포를 강타한 강한 비바람 속에 성난 파도를 뚫고 나간 재효와 멤버들. 어마어마한 파도 속에서도 노련한 지깅 실력을 뽐낸 재효는 짧은 입질에 아쉬움을 연발하면서도 다른 참가자의 히트를 보곤 경쟁상대임에도 불구, 연신 ‘파이팅’을 외치며 박수를 쳐줘 젠틀한 경기 매너를 보여줬다.

마침내 물고기와 사투를 벌이게 된 승연을 발견한 재효는 옆에서 ‘다왔다’며 독려하는가 하면, 힘겨워하는 승연을 위해 직접 뜰채로 부시리를 낚아 올리기까지 팀워크의 정석을 선보였다.

이에 재효는 “아이돌이라는 직업이 오랜 기다림이 필요하고, 보이지 않는 무언가와 정신적 체력적으로 싸움이 많다. 집념과 투지 면에서 낚시와 굉장히 관련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다시 한번 낚시의 묘미를 일깨우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회식자리에서 다음 낚시대회 장소를 보고 놀라는 모습으로 관심을 모은 재효 출연의 JTBC 예능프로그램 ‘아이돌 피싱캠프’는 어제 최종화가 방송됐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