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약·재생의료 기술개발에 2.8조원 투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3 17:49  

정부, 신약·재생의료 기술개발에 2.8조원 투자

    <앵커>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10년간 3조원 가량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관련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통과에 따라 신약 개발과 재생의료 기술개발에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문형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내년부터 10년간 신약개발과 재생의료분야에 대한 정부 지원이 대폭 늘어납니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국가 신약개발사업과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 등 총 2조 8,000억원 규모 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말했습니다.

    복지부는 지난해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에 따른 후속조치로 복지부 차원의 연구개발 사업 가운데 역대 최대 규모라고 설명했습니다.

    '신약개발사업'은 총 2조 1,758억원 규모로, 파이프라인 발굴부터 중소·중견 제약사 집중 육성 등 신약 연구개발(R&D) 생태계 구축은 물론, 비임상, 임상, 생산까지 신약개발에 필요한 연구개발 전주기를 지원합니다.

    신약개발은 최소 10년 이상의 시간과 1조원 이상의 비용이 소요되는 만큼 제약·바이오업계는 이번 지원을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인터뷰> 이재국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무

    "신약이라고 하는 게 하루 이틀 만에 뚝딱뚝딱 나오는 게 아니잖아요.

    R&D에 대한 동기부여를 확실하게 하는, 그런 식의 촉진제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는 수준의 결정이 내려진 것이다 그렇게 봅니다.

    (예산이) 산업계에서 이행이 된다고 하면 성과로서 답을 해야 되겠다."

    '범부처 재생의료 기술개발사업'은 10년간 총 5,955억원 규모로 줄기세포와 유전자 치료 등 재생의료 분야 핵심 원천기술 개발부터 후보물질 발굴, 그리고 임상시험까지 지원합니다.

    줄기세포치료제 관련 기업은 오는 8월 28일 시행되는 '첨단재생바이오법'까지 지지부진했던 재생의료 연구개발 진척에 숨통이 트인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이병건 / 첨단재생의료산업협의회 회장(SCM생명과학 대표)

    "예산을 해주니까 큰 그림에서는 좋은데, 집행이 어떻게 될지는 그걸 우리가 얘기해 봐야 해요.

    다다음주에 첨단재생의료산업협의회 운영사들이 모여서 이번 예비타당서조사 확정건하고 (첨단재생바이오)기본법 바꾸는 거에 대해서 협의를 하게 돼 있어요."

    바이오헬스 강국 도약을 위해 정부 차원의 대규모 예산을 투입해 지원하기로 나서면서 글로벌시장에서 K-바이오의 위상이 또 한 번 도약할 지 기대됩니다.

    한국경제TV 문형민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