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민 언니가 새벽에 찾아와 사과했다”…권민아 새벽 SNS에 심경 밝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4 07:52   수정 2020-07-04 10:06

“지민 언니가 새벽에 찾아와 사과했다”…권민아 새벽 SNS에 심경 밝혀


배우 권민아(27)가 걸그룹 AOA 동료 멤버였던 지민(29)이 집에 찾아와 직접 사과를 했다며, 앞으로는 지민과 관련된 이전 일에 대해 언급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권민아는 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기며 “우선 3일 제 감정을 스스로 참지 못하고 하루종일 떠들썩하게 만들고 많은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게 된 점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권민아는 “몇 시간 전에 모든 멤버들과 매니저분들도 제 집까지 다 와주었고 대화를 했다”라며 “처음에 지민 언니는 화가 난 상태로 들어와 어이가 없었고 이게 사과하러 온 사람의 표정이냐고 전 물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막 실랑이 하다가 언니가 칼 어딨냐고 자기가 죽으면 되냐고 하다가 앉아서 이야기를 하게 됐다”라며 “그리고 기억이 안난다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권민아는 “저는 계속해서 당한 것들을 이야기했고, 물론 저도 제정신은 아니였을 테고 언니는 잘 기억을 못했다”라며 “이런 적은 있고 저런 적은 없고 이야기 하는데 저도 전부 다 기억할 수 없지만 생각나는 건, 눈 똑바로 쳐다보고 이야기 해나갔다"라고 밝혔다.

또한 권민아는 지민이 올 4월 부친상을 당했던 것과 관련해 “언니는 장례식장에서 다 푼 걸로 생각하는데 그러기엔 장소가 장례식장이고 그날만큼은 위로해주러 간거였다”라며 “자기가 한 행동을 기억 못 하는 이 언니가 어쨌든 미안해라고 말했으니 언니 입장에서는 충분히 그렇게 생각들 수 있는 상황들이었다”라고 전했다.

권민아는 “근데 11년 고통이 어떻게 하루 만에 풀릴수가 있지? 그날 제가 당한 거에 대해서는 오고간 대화가 없었고, 전 그날만 진심으로 위로해주었고 그 후론 다시 저였다”라고 전했다.



걸그룹 AOA에서 활동했다 탈퇴한 배우 권민아(27)는 과거 같은 팀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SNS에 잇따라 올렸다.

권민아는 지난 3일 오후에도 SNS에 4개의 글을 연이어 올리고 과거 같은 그룹 멤버에게 괴롭힘을 당했고 극단적 시도까지 한 적이 있다며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다.

그는 1∼3번째 글에서는 상대방 이름을 밝히지 않았지만 마지막 글에서는 AOA 리더 지민(29)을 직접 거론했다.

권민아는 “이제 이 일에 대해서 언급하거나 또 글을 올리거나 말도 안가리고 그러지 않을 것”이라며 “글도 잘 못써서 뭐라고 쓴 건지도 모르겠지만 아무튼 다시 한번 죄송하다”라며 장문의 글을 마무리했다.

권민아는 전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 만료와 함께 지난해 5월 AOA를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했다.

AOA 출신 권민아(위) AOA 지민(아래)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