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대표, 7일 한국측 인사와 회동…트럼프 반전카드 꺼낼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4 09:55   수정 2020-07-04 10:06

비건 대표, 7일 한국측 인사와 회동…트럼프 반전카드 꺼낼까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오는 7일 한국 측 인사와 회동한다고 로이터통신이 3일 전했다.

로이터는 당국자를 인용해 다음 주 방한하는 비건 부장관이 7일 한국의 카운터파트들과 회동하는 몇몇 국무부 관리 중 한 명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비건 부장관은 7일 방한 후 2박 3일간 한국에 머물며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해 외교부와 청와대 등 한국의 외교안보라인과 두루 접촉할 것이라고 전해졌다.

그의 방한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남북관계 역시 얼어붙은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오는 11월 미 대선 선거전이 본격화하면 북핵 문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우선순위에서 밀릴 공산이 있는 상황에서 이번 방한은 대선 전 북한과 협상 진전을 타진할 기회이자 비핵화 협상의 향배를 가늠할 중요 고비가 될 전망이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달 29일 한 행사에서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식으로 언급하면서도 “상당한 진전을 만들어낼 시간이 여전히 있다”며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재개 의지를 드러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지난달 30일 한 행사에서 “진전을 위한 대화의 문은 열려 있다”고 발언하는 등 북한의 실무협상 복귀를 요구하는 미 주요 당국자 발언이 잇따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 대선 전 3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의지를 내비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 대선에서 투표 직전 유권자 판세 반전을 위한 대형 이벤트를 뜻하는 `10월의 서프라이즈`(October Surprise)로 북미 정상회담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일부 전망도 나오는 상황이다.

강경화 외교장관은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이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한미 간 국무부, 외교부 등 다양한 레벨에서 긴밀히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도훈 본부장의 방미도 그런 차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비건 부장관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되는 가운데 판문점 등에서 대북 접촉을 타진할 가능성도 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