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시장 발 넓히는 `배달의민족`…"K푸드 창구 될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6 11:24  

베트남 시장 발 넓히는 `배달의민족`…"K푸드 창구 될 것"


배달의민족은 지난해 11월 베트남에 진출한 `죠스푸드`의 떡볶이 주문 건수가 하루 최대 300건에 달한다고 6일 밝혔다.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아띠제`의 베트남 현지 매출도 늘어나는 등 배달의민족을 통한 국내 음식점의 베트남 시장 개척이 활발하다.

지난해 6월 호치민에서 `BAEMIN`이란 이름으로 음식 배달 앱 사업을 시작한 배달의민족은 특유의 `B급 감성` 마케팅으로 베트남 배달 시장에 진출 중이다.

올 초 베트남 새해 명절 `뗏(Tet)`을 맞아 내놓은 세뱃돈 봉투는 BAEMIN이 베트남 내에서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베트남 법인은 봉투에 `이거 엄마한테 맡기지 마`, `나이가 많지만 아직도 세뱃돈을 받지` 등의 문구를 적었는데, 이 봉투가 인기를 끌며 하루 1,000장 이상 팔렸다.

굿즈 외에 도시 곳곳을 누비는 라이더의 복장도 차별화했다.

배달가방에는 `뜨겁습니다! 지나갈게요!`, 우비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음식을 지키겠다!` 등의 문구를 새겨 배달 서비스에 친근함을 느끼도록 했다.

인기완 우아한형제들 상무는 "배민 특유의 마케팅 기법이 다른 나라에서 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 베트남 사업의 가장 큰 수확"이라며 "한국에서처럼 BAEMIN을 베트남 국민 앱으로 성장시켜 K푸드가 해외로 진출하는 창구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