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 찾아 수도권으로…코로나 사태 이후 인구유입 2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6 13:36   수정 2020-07-06 13:45

일자리 찾아 수도권으로…코로나 사태 이후 인구유입 2배↑

올 3∼4월 수도권 유입 인구 2만7,500명
고용 상황 덜 나쁜 수도권으로 인구 이동 증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지방 인구의 수도권 유입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고용 충격에 상대적으로 일자리가 많은 수도권으로 청년층 인구가 몰린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고용정보원이 6일 발표한 `지역 고용 리뷰`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한 올해 3∼4월 수도권 유입 인구는 2만7천500명으로, 작년 동기(1만2천800명)의 2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전인 올해 1∼2월만 해도 수도권 유입 인구(2만8천200명)는 작년 동기(2만6천100명)보다 8.0% 증가하는 데 그쳤다.
수도권 유입 인구는 1∼2월은 입학과 취업 등으로 큰 폭으로 늘었다가 3∼4월에는 뚝 떨어지는 패턴을 보이는데 올해는 3∼4월에도 수도권 유입세가 꺾이지 않았다.
보고서를 작성한 이상호 고용정보원 지역일자리지원팀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며 "불황기에는 상대적으로 고용 상황이 덜 나쁜 수도권으로 인구 이동이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로 대량 실업이 발생하자 연간 수도권 유입 인구가 1998년 9천명에서 2002년 21만명으로 급증한 것도 이를 보여주는 사례라는 게 이 팀장의 설명이다.
지난 3∼4월 인구 이동 현황을 시·도별로 보면 인구 유입이 발생한 곳은 경기(4만2천300명)와 세종(1천명) 2곳뿐이었다. 서울은 1만500명이 유출됐다.
이 팀장은 "세종의 인구 유입 규모도 작년보다는 감소했다"며 "사실상 모든 인구 이동이 경기도로 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령별로는 올해 3∼4월 수도권 유입 인구 가운데 20∼24세가 1만1천900명, 25∼29세가 8천800명에 달했다. 20대가 수도권 유입 인구의 75.5%를 차지한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수도권의 인구 쏠림 현상이 심화함에 따라 `인구 소멸` 위험에 빠진 지역도 늘었다.
올해 5월 기준으로 전국 시·군·구 228곳 가운데 소멸 위험 지역은 105곳으로, 작년 동기(93곳)보다 12곳 증가했다.
소멸 위험 지역은 20∼29세 여성 인구를 65세 이상 고령 인구로 나눈 소멸 위험 지수가 0.5 미만인 곳으로, 저출산·고령화가 심각한 지역으로 볼 수 있다.
이번에 소멸 위험 지역에 새로 포함된 시·군·구 중에는 부산 서구, 인천 동구, 대구 서구도 포함됐다. 이 팀장은 "광역 대도시 내 낙후 지역들이 소멸 위험 지역에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