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빅테크·금융사 공정경쟁 기반 마련…디지털금융 혁신안 이달 발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7 09:59  

은성수 "빅테크·금융사 공정경쟁 기반 마련…디지털금융 혁신안 이달 발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오늘(7일) "이달 중 디지털금융 종합 혁신방안을 발표하고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정보보호의날 기념식에서 "빅테크카 금융산업에 본격 진출할 것에 대비해 공정경쟁 등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네이버와 카카오 등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이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면 빅테크를 통한 혁신은 장려하되 부작용은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 금융시스템 안정에 미치는 영향이나 기존 금융권과의 규제차익 문제, 금융회사와의 연계, 제휴 등에 따른 소비자보호 등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간 네이버와 카카오가 금융업에 본격 진출하면서 전통 금융사가 받는 각종 규제를 받고 있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 언급한 것이다.

디지털금융 종합 혁신방안과 관련해선 "마이페이먼트, 종합지급결제 사업자 등 편리하고 혁신적인 결제서비스 도입하면서 금융보안은 대폭 강화하고 한 단계 높은 이용자 보호체계를 마련할 것"이라며 "조직·내부통제체계, 거버넌스 전반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리고 사이버공격·보이스피싱 등 다양한 디지털금융 리스크 대응과 클라우드 컴퓨팅 등 제3자 리스크에 대해서도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전자금융업자가 이용자로부터 받아 보유하는 선불충전금의 외부 예치·신탁 등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조속히 시행하겠다"며 "금융실명법과 공인인증서 등에 기반한 본인확인 규율체계를 비대면 디지털 환경에 맞게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