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채 시장도 `코로나 직격탄`...발행물량 급감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08 10:39  

회사채 시장도 `코로나 직격탄`...발행물량 급감

코로나19 확산 이후 회사채 수요가 감소하며 상반기 중 단기사채를 통한 기업 자금조달 규모가 1년 전보다 9조원 넘게 감소했다.
8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상반기 만기 1년 미만 단기사채는 총 515조5천억원 발행됐다. 지난해 상반기 대비 9조1천억원(1.7%), 지난해 하반기에 비해서는 84조7천억원(14.1%) 각각 줄었다.
지난 3~4월 코로나19가 급속 확산하면서 투자자들의 회사채 수요를 꺾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업종별로는 제조·유통·건설 등 일반기업과 공기업의 발행량이 49조2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2% 감소하며 가장 저조했다.
증권회사는 289조1천억원으로 3.1% 감소했고, 카드·캐피탈 등 기타 금융회사는 78조2천억원으로 3.2% 줄었다.
반면 특수목적회사(SPC)가 발행하는 유동화 단기사채는 10.6% 증가한 99조원을 기록했다.
신용등급별로 보면 A1(466조7천억원), A2(40조6천억원), A3(6조6천억원), B이하(1조6천억원) 순으로 발행량이 많았다.
이 가운데 A1과 A3 등급 발행은 전년동기 대비 1.7%, 17.5% 감소했다.
만기별로는 3개월 이내 발행량이 512조9천억원으로 전체의 99.5%를 차지했다. 7일 이내 초단기물이 341조7천억원으로 비중이 컸다.
한편 외화표시 단기사채는 7억9,260만달러가 발행돼 전년동기 대비 32.3% 증가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