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장례위 "고인의 공·과 여과 없이 평가되도록 노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4 14:54  

박원순 장례위 "고인의 공·과 여과 없이 평가되도록 노력"


고(故)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장례위원회는 14일 "추모해 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남은 저희는 고인께서 평생에 걸쳐 꿈꿔왔던 따뜻하고 공정한 세상 만드는 그 길을 따라 최선을 다해 걸어가겠다"고 밝혔다.
장례위원회는 이날 오후 언론에 배포한 메시지에서 "무더위와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서울대학병원 장례식장과 서울시청 앞 분향소는 물론 광주와 전주, 울산, 제주 등 전국 각지와 해외에서까지 수많은 분이 분향소를 찾아 애도를 표해주셨다"며 "더없이 큰 위로가 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분향소에 마련된 포스트잇과 방명록을 통해 남겨주신 고인을 향한 시민 여러분의 애틋한 사연과 당부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호소인이 제기한 문제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고인의 공과 과가 여과 없이 있는 그대로 평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 등으로 고소한 전 비서의 변호인단은 박 전 시장의 영결식이 끝난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박 시장이 4년여간 고소인을 성적으로 괴롭혀 왔다고 주장했다.
장례위원회는 고소인 측의 기자회견에 앞서 "유족들이 온전히 눈물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고인과 관련된 금일 기자회견을 재고해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립니다"라는 메시지를 배포하기도 했다.
박 전 시장 장례위원회 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맡았다. 부위원장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권영진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의장,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등이 이름을 올렸다. 장례위원은 국회의원, 시·도지사, 시·도 교육감, 서울시 의원·간부, 자치구청장, 시민 등 모두 1천500여명으로 구성됐다.
(사진=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