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걸스’ 러블리즈 지애, 청취자 향한 작별 인사 "`쟤벤걸스` 오래 기억해 줄 거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5 08:27  

‘어벤걸스’ 러블리즈 지애, 청취자 향한 작별 인사 "`쟤벤걸스` 오래 기억해 줄 거죠?"




매주 화요일 따뜻한 메시지로 힐링을 선물했던 그룹 러블리즈(Lovelyz) 지애가 청취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지애는 지난 14일 밤 10시 네이버 앱에서 방송된 네이버 NOW. `어벤걸스`를 통해 청취자들에게 아쉬운 작별 인사를 전했다. 지애는 지난 1월 14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6개월 동안 호스트로 활동하며 다양하게 청취자들과 소통을 이어왔다.

이날 지애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상큼 발랄한 목소리로 청취자들에게 안부를 물었다. 지애는 이날도 `어벤걸스`를 통해 사소한 TMI부터 연기 등 다양한 콘텐츠로, 방송 내내 청취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어 청취자들은 마지막 방송을 앞둔 호스트 지애에게 따뜻한 메시지를 전하며 감동을 안겼다. 지애는 첫 방송 때의 긴장했던 당시의 느낌을 회상하며 눈물을 훔쳤다. 사연을 하나하나 읽은 지애는 "청취자분들이 저에겐 모두 친구였다"라며 지금까지 함께해준 청취자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어벤걸스` 멤버인 오마이걸 효정, 여자친구 엄지, 우주소녀 다영, 에이프릴 나은이 지애를 위해 음성 메시지를 남기며 돈독한 의리를 선보였고, 러블리즈 멤버인 진, 수정, 예인도 깜짝 메시지를 전하며 지애의 `어벤걸스` 마지막 순간을 함께 나눴다.

마지막으로 지애는 "`어벤걸스` 덕분에 6개월 동안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라며 "제가 떠나도 호스트 `쟤쟤`와 `쟤벤걸스` 잊지 말아 달라"라고 마지막 소감을 전하며 러블리즈의 `어제처럼 굿나잇`을 마지막 노래로 선곡했다.

지애가 호스트로 참여한 `어벤걸스`는 개성 넘치는 여자 아이돌 5명이 요일별로 한 명씩 출연해 다양한 주제로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프로그램이다. `어벤걸스`의 리더이자 맏언니인 지애는 청취자들의 서운한 일과 속상한 일을 위로, 조언해 주며 특별한 힐링을 선사했다.

한편, 지애가 속한 러블리즈는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과 꾸준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