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먹는게 잘못이냐” ‘외식하는 날’ 홍현희-심진화-홍윤화, 갈치 먹방 17인분 클리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6 08:39  

“많이 먹는게 잘못이냐” ‘외식하는 날’ 홍현희-심진화-홍윤화, 갈치 먹방 17인분 클리어




‘외식하는 날’ 홍현희, 심진화, 홍윤화가 총 17인 분의 갈치 먹방을 펼쳤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FiL(에스비에스 필) ‘외식하는 날’에서 ‘소유 시스터즈’ 홍현희, 심진화, 홍윤화는 실버를 포인트로 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갈치 조림, 구이 등 제주 은갈치를 먹었다.

세 사람은 메인 요리 갈치를 먹기 전 애피타이저로 밑반찬 시식 타임을 가졌고, 각자 밥 한 공기를 주문해 자리젓, 흑돼지돈가스 등과 무아지경 먹방을 시작했다.

이 같은 먹방에 제작진은 그만 먹으라고 요청을 했고, 세 사람은 살기(?) 가득한 눈빛을 보냈다. 급기야 홍윤화는 “나 진짜 이러면 화난다. 내가 많이 먹는 게 잘못이냐”라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촬영 거부를 선언하더니 자리를 이탈했다.

이에 홍현희는 당황한 모습을 보이다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박수를 치며 “좋았다”고 말해 상황극이었음을 알렸다. 심진화 역시 홍윤화에게 “김희애 씨 인 줄 알았다”라며 홍윤화의 폭풍 연기를 칭찬해 폭소케 했다.

상황극 이후 세 사람은 1.2m 갈치와 전복, 가래떡, 무 등이 들어간 갈치 조림을 마주했다. 홍윤화는 갈치 조림을 먹기 전 갈치 조림 먹는 법을 설명했다. 숟가락으로 갈치 양 옆 잔가시를 빼내고, 조림은 살을 으스러질 수 있으니 숟가락으로 살을 떠내 먹는 방법이었다. 홍현희, 심진화는 홍윤와의 말에 따라 갈치 살을 발라 감탄에 감탄을 하며 먹방을 시작했다.

이어 통갈치 구이가 등장했고, 홍윤화가 숟가락 두 개를 잡고 갈치 해체 쇼를 선보였다. 갈치의 양 옆 잔가시를 빼내고 갈치의 뼈와 살을 간단하게 분리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세 사람은 갈치 살로 건배를 하더니 흰 밥과 함께 고소한 갈치 맛을 느꼈다.

세 사람은 갈치 부스러기 활용법도 공유했다. 갈치 부스러기를 쌈장에 섞어 갈치 쌈장을 만들어 쌈밥을 먹었다. 여기에 홍현희는 갈치 눈알과 입까지 먹으며 갈치 먹방의 끝판왕다운 면모를 자랑했다.

이날 세 사람은 갈치 조림 4인분, 갈치 구이 4인분, 공기밥 7개, 라면 사리 2개 총 17인 분을 먹었고, 홍현희는 “이것은 영광이다”라며 만족스러워했다. 세 사람은 “소유”와 “갈치 발사”를 외치며 은갈치 외식을 마무리 했다.

홍현희, 심진화, 홍윤화 외에도 김동완은 지인이자 배우 김강현과 함께 돼지 목살을 먹으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