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사랑했을까’ 손호준, ‘나쁜데 끌리는’ 매력 발산 시작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6 09:37  

‘우리, 사랑했을까’ 손호준, ‘나쁜데 끌리는’ 매력 발산 시작




배우 손호준이 ‘나쁜데 끌리는’ 매력 발산을 시작했다.

손호준은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에서 노애정(송지효 분)을 향한 오대오의 츤데레 매력을 뿜어내며 심쿵 엔딩을 장식했다.

손호준은 극중 노애정의 구 남친이자 할리우드도 탐내는 스타작가 오대오 역을 연기한다. 14년만에 노애정과 재회한 그는 애증의 감정을 폭발시키며 아슬아슬한 감정의 줄타기를 이어가고 있다.

손호준은 ‘쿨하지 못한 구 남친’의 정석인 오대오로 분해 영화 시나리오 계약 건을 두고 노애정에게 콧대 높은 모습을 보이며 상처를 안겼다.

하지만 그는 정작 다른 영화사 대표에게 노애정이 무시를 받고 있자 발끈하며 애정을 밖으로 끌고 나왔다. 그녀의 짠한 상황에 마음을 쓰며 또 다시 짙은 감정의 소용돌이에 빨려 들어가기 시작한 것이다.

손호준은 옛정과 새로운 감정이 뒤엉킨 오대오의 복잡미묘한 마음을 실감나게 표현해내고 있다. 그는 노애정의 혼란스런 속을 들여다보듯 애잔한 눈빛으로 “나랑 해, 노애정. 작품 완성 시킬 수 있는 단 한 사람, 그 누구도 아닌 너라면 맡겨야지”라고 말하며 먼저 손을 내밀었다.

손호준은 단숨에 극의 분위기를 설레게 만드는 강력한 오대오의 한방을 보여줬다. ‘복수 시나리오’를 가동했던 오대오의 얄미운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노애정을 향한 직진 면모로 무한 끌림을 유발시킨 대목이다.

웃음기를 거둔 진지함을 보여주며 ‘심쿵 엔딩’을 장식한 손호준의 열연이 향후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 기대감을 불어넣고 있다.

한편 ‘우리, 사랑했을까’는 14년 차 생계형 독수공방 싱글맘 앞에 나쁜데 끌리는 놈, 짠한데 잘난 놈, 어린데 설레는 놈, 무서운데 섹시한 놈이 나타나면서 두 번째 인생의 시작을 알리는 ‘4대 1 로맨스’다. 매주 수, 목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