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번째 `경청경영` 나선 이재용…"변화를 두려워하지 말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6 15:30   수정 2020-07-16 17:21

7번째 `경청경영` 나선 이재용…"변화를 두려워하지 말라"

'종횡무진' 이재용…삼성전기 부산사업장 방문
'블루오션' 전장용 MLCC 점검…미래 시장 선점 주문
"변화 속도 빨라진다,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자"
올들어 7번째 '경청경영'…'직접 현장 목소리 듣는다'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 전용 생산 공장을 찾아 설명을 듣는 모습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이번 현장경영 행선지는 부산이었다. 첨단 IT제품은 물론 전기·자율주행차에 필수적인 MLCC, 적층세라믹콘덴서 사업을 점검하기 위해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았다.

이번 방문은 직원들과의 소통을 위한 `경청 경영`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 부회장은 삼성의 핵심적인 사업현장을 챙기면서도 단순히 경영진을 만나는 데 그치지 않고, 직원들을 직접 만나 의견을 경청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이른바 `경청 경영`은 올해 들어서만 벌써 7번째다.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에 위치한 전장용 MLCC 생산 공장을 찾아 MLCC 제품을 살펴보는 모습
○ 부산 찾은 이재용…전자산업의 쌀 `MLCC` 점검
이재용 부회장은 오늘(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MLCC(multilayer ceramic condenser), 적층세라믹콘덴서는 전자제품의 회로에 전류가 일정하게 흐르도록 제어하는 핵심부품으로 `전자 산업의 쌀`이라고 불린다. 특히 스마트폰, TV, 컴퓨터 등 첨단 제품에 필수적이다. 최근에는 4차산업혁명으로 인해 전장용이나 인공지능에 필요한 고사양 MLCC는 공급 부족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업계에선 글로벌 MLCC 시장이 올해 16조원 규모에서 2024년 2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전장용 MLCC 비중은 올해 29%에서 2024년에는 35%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용 부회장이 부산을 찾은 것도 5G·AI 등 정보통신기술 발달과 전기·자율주행차가 늘어나면서 빠르게 수요가 늘고 있는 전장용 MLCC 사업을 직접 살펴보고 미래 시장 선점을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기 위한 것이다.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은 전장용· IT용 MLCC와 차세대 패키지 기판 등을 생산하고 있다. 2018년에는 전장용 MLCC 전용 생산공장을 구축해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차세대 패키지 기판 생산 공장을 살펴보는 모습
○ "변화가 빨라진다, 선두에서 혁신 이끌자"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기 경영진들로부터 기술 개발 현황을 보고 받고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선두에 서서 혁신을 이끌어가자. 현실에 안주하거나 변화를 두려워하면 안된다. 불확실성에 위축되지 말고 끊임없이 도전하자"고 말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 6월에도 삼성전기 경영진과 간담회를 갖고 전장용 MLCC·5G 이동통신 모듈 등 주요 신사업에 대한 투자와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재용 부회장이 16일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을 찾아 직원들과 환담하며 격려하는 모습
○ 이재용, 7번째 경청(傾聽)…`직원들에게 직접 듣는다`
이재용 부회장의 이번 방문은 경영진들만 만나고 끝나는 단순한 현장점검이 아닌 일선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경청 경영`으로 더 주목받고 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올해 들어 벌써 7번째 삼성 사업장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현장 직원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격려하고 있다.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들으면서 삼성의 미래를 고민중이다.

지난 1월 설 연휴에 브라질 법인 방문을 시작으로 3월 구미 스마트폰 공장, 6월에는 반도체연구소와 생활가전사업부, 삼성디스플레이를 잇따라 방문했다. 이번 달 들어서도 사내벤처 C랩을 찾아 직원들과 직접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한 재계 관계자는 "총수가 일선 직원들과 만나 소통할 수 있다는 건 오랜 시간 지켜본 그 사업에 대한 이해가 그만큼 높다는 반증"이라며 "치열하게 현장에서 싸우는 경영진에게는 큰 그림을 볼 수 있는 기회고 그게 오너 경영이 가진 강점"이라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