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코로나19 재확산 비상…제주시 긴급대책회의 열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7 07:16   수정 2020-07-17 07:31

제주, 코로나19 재확산 비상…제주시 긴급대책회의 열어



제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제주도는 최근 5박 6일간 제주를 방문한 뒤 서울 광진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0대 여성 A씨의 접촉자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어제 A씨의 접촉자 3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데 이어 1명이 추가로 늘어난 것이다.
확진자 1명은 A씨가 방문한 해빈사우나 직원이며, 2명은 A씨의 가족(총 4명의 가족 중 2명 확진, 나머지 가족 2명 검사 진행중), 1명은 A씨가 방문한 찻집 `정다운사랑방` 이용자 등 총 4명이다.
도 역학조사 결과 A씨의 제주지역 접촉자는 현재까지 20명으로 파악됐으며 검사가 진행 중이다.
한림읍 일대에서는 서부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주민 100여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다.
도는 검사 수요 폭증에 대비해 한림읍 종합경기장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전날 밤 제주도청 집무실에서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능동적·선제적 방역 조치를 강화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A씨가 방문한 곳을 위험장소로 분류하고, 해당 시설에 대한 방문객은 모두 코로나19 증상 발현 여부와 관계없이 검사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조처해달라"고 주문했다.
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 문자 메시지와 사회관계망, TV 자막 방송 등을 활용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안내하는 한편 한림읍 일대 민간 자생 단체를 통해 오프라인 홍보도 병행하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제주시 한림읍 지역 모든 학교에서 원격수업을 하도록 하고, 돌봄 및 방과후 학교도 중단키로 했다.
앞서 서울 광진구 70대 여성 A씨는 지난 9일 오후 3시 30분께 항공편으로 입도한 뒤 14일 오전 11시 40분 제주를 떠날 때까지 5박 6일간 제주에 머물렀다.
A씨는 10일부터 12일까지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정다운사랑방·해빈사우나를 매일 찾았고, 출도 전날인 13일에는 한림읍 소재의 흑돈본가를 추가로 방문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