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은 알고 있었다…TF 비공개보고서 "봉쇄령 부활 권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7-18 09:56  

백악관은 알고 있었다…TF 비공개보고서 "봉쇄령 부활 권고"

미국 18개주 이미 '레드존'
사실상 재개방 철회 권고 보고서
백악관, 해당 내용 반박해명 없어

미국 백악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가 18개 주를 코로나19 `레드존`(Red Zone) 지역으로 지정한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워싱턴DC의 비영리 탐사보도 시민단체인 공공청렴센터(CPI)는 17일(현지시간) 359쪽 분량의 백악관TF 비공개 보고서를 입수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CPI에 따르면 지난 14일 자로 작성된 이 보고서는 앨라배마, 아칸소, 애리조나,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조지아, 아이오와, 아이다호, 캔자스,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노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오클라호마, 사우스캐롤라이나, 테네시, 텍사스, 유타 등 18개 주를 코로나19 레드 존으로 지정했다.
레드 존은 지난 일주일 동안 인구 10만명당 평균 1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을 말한다.
보고서는 또한 코로나19 진단 결과 10% 이상의 확진율이 나온 지역은 앨라배마, 플로리다, 조지아, 아이다호, 루이지애나, 미시시피, 노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사우스캐롤라이나, 텍사스, 워싱턴 등 11개 주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레드 존 지역에 대해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 두기, 술집과 체육관 폐쇄, 10명 이하로 모임 제한 등 사실상의 봉쇄령 부활을 권고했다.
보고서는 또 마스크 착용 여부를 두고 정치적 논쟁에 휘말린 조지아주에 대해선 주민들이 야외 활동을 할 때 안면을 가리는 것을 의무화하도록 제안했다.
CNN방송은 CPI가 공개한 보고서를 인용해 "이달 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행사에서 경제활동 재개와 학교 정상화를 주장했지만, TF 보고서는 재개방 조치 철회를 권고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버드대 국제보건연구소(GHI)의 아시시 자 소장은 "(백악관 TF가) 보고서를 공개하지 않은 것은 말이 안 된다"며 "미국인에게 정보를 숨겨선 안 되고, 매일 공개하고 업데이트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백악관 TF를 이끄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데빈 오말리 대변인은 CNN에 "몇주 전 펜스 부통령이 보건부에서 브리핑했을 때 16개 주에서 코로나19 환자와 확진율이 상승하고 있다는 내용을 밝힌 바 있다"고 반박했다.
다만, 백악관은 CPI가 공개한 TF 보고서의 내용을 부인하지 않았다.
캘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은 보고서의 진위에 대해 "우리는 코로나19 핫스팟이 어디인지 알고 있으며, 많은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답변했고, 부통령실 오말리 대변인도 보고서 내용이 허위라고 반박하지 않았다.


디지털전략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